콘텐츠바로가기

日 외무상 "韓 위안부 합의 새 방침, 절대 수용 불가…즉시 항의할 것"

입력 2018-01-09 15:45:12 | 수정 2018-01-09 15:45:12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9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한일 위안부 합의 처리 방향 발표에 대해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은 "한일 합의는 국가 간 약속이기에 정권이 바뀌었다고 해도 실현되어야 한다는 것이 국제적이고 보편적인 원칙"이라고 말했다.

고노 외무상은 또 "두 나라가 2015년 합의에서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으로 합의했음에도 불구하고 실행하지 않는 것은 일본으로서는 받아들일 수 없다"며 "이에 대해 곧바로 항의할 것"이라고 전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이날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지난 2015년 12월 이뤄진 한일 양국간 위안부 합의는 문제의 진정한 해결이 될 수 없다면서도 재협상은 요구하지 않기로 했다고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한일 위안부 합의 처리 방향을 발표했다.

정부는 또 일본 정부가 피해자 지원을 위한 화해·치유 재단에 출연한 10억 엔은 우리 정부 예산으로 충당하되, 기금 처리는 향후 일본과 협의하기로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