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카드뉴스] 중국어는 되고 영어는 안돼? 선행학습 금지 형평성 논란

입력 2018-01-09 17:58:47 | 수정 2018-01-09 17:58:47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기사 이미지 보기

기사 이미지 보기


기사 이미지 보기

기사 이미지 보기


기사 이미지 보기


정부가 올해부터 유치원과 어린이집에서 방과후 영어수업을 금지하려 했는데 이 방침을 연기할 가능성이 커졌다고 합니다.

영어 과목은 초등학교 3학년부터 정규 과목으로 돼 있는데요. 이미 그 전부터 학원 다니면서 배우고 방과후 학습을 통해 영어를 배웁니다. 그래서 정부는 3월 신학기부터 선행학습 금지 차원에서 초등학교 1~2학년 대상으로 방과 후 영어수업을 금지하는데요. 정책의 일관성 측면에서 유치원·어린이집을 대상으로도 같은 조치를 하려다 학부모들의 거센 반발이 부딪혔습니다.

그럼 비싼 학원 보내라는 거냐. 더 비싼 영어 유치원을 보내라는 거냐는 불만이죠. 또 영어는 선행학습이 안되고 중국어는 되냐. 수학은 선행학습 되냐는 형평성 문제도 있었습니다. 교육 일선 현장의 혼란도 거셌고요.

그래서 여당을 중심으로 영어수업 금지를 연기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교육부는 그래서 영어 교육 금지를 올 하반기나 내년으로 늦춰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정인설 기자
이미지 게티 이미지 뱅크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