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문재인 대통령, UAE 왕세제 방문초청 수락…"이른 시일내 방문 희망"

입력 2018-01-09 18:15:12 | 수정 2018-01-09 18:17:02
글자축소 글자확대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앞으로도 양국 신의를 바탕으로 한국과 아랍에미리트(UAE) 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더 발전시켜 가겠다는 확고한 의지와 입장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아랍에미리트 왕세제 특사로 방한한 칼둔 아부다비 행정청장을 접견 내용을 브리핑했다.

문 대통령은 칼둔 칼리파 무바라크 UAE 아부다비 행정청장을 접견하면서 칼둔 청장이 바라카 원전 프로젝트를 포함한 다양한 분야에서 실질 협력을 심화·발전하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고 박 대변인은 밝혔다.

문 대통령은 "양국 간 관계발전 방안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면서 그간 지속해서 발전해 온 양국 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평가하고 칼둔 특사가 미래 지향적이고 성숙한 양국 관계로 격상해 발전시키는 데 역할과 기여를 해달라"고 당부했다.

또 "올해 말 바라카 원전 1호기 완공을 뜻깊게 생각한다"며 "양국 협력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바라카 사업의 성공적 완수를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이에 칼둔 특사는 "UAE와 한국은 상호 신뢰를 토대로 역내 가장 소중한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발전시켜왔고 양국 관계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화답했다.

그는 문 대통령에게 무함마드 왕세제 친서를 전달하고 상호 편리한 시기에 문 대통령과 왕세제의 상호 방문이 이뤄지기를 희망하고 이의 실현을 위해 외교채널을 통해 협의하기로 했다고 박 대변인은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왕세제의 초청을 기쁘게 수락하면서 "이른 시일 내 방문이 이뤄지기를 바란다"고 답변했다.

박 대변인은 "양국 간 전략적 대화, 외교장관 채널이나 경제장관 간 경제공동위원회라는 소통채널이 있었는데 실질적으로 가동이 안 됐다"며 "앞으로 오늘 논의한 다양한 분야의 협력관계를 논의하기 위해 (외교·국방) 2+2 대화채널을 새로 형성하고 그 안에서 이 모든 문제를 다양하게 논의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2+2는 통상적으로 동맹국간 이뤄지는 외교·국방장관 간 논의채널을 의미하는데 한국과 UAE는 미국과 호주 정도로 운영하는 것으로 안다"며 "일단 차관급 정도에서 시작하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추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If you do not walk today, you will have to run tomorrow.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