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남북 고위급회담,설 이산가족 상봉 합의 불발

입력 2018-01-09 21:44:14 | 수정 2018-01-09 21:45:10
글자축소 글자확대
9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열린 남북 고위급회담에서 악수를 하고 있는 조명균 통일부 장관(오른쪽)과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사진공동취재단기사 이미지 보기

9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열린 남북 고위급회담에서 악수를 하고 있는 조명균 통일부 장관(오른쪽)과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사진공동취재단


남북은 9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고위급회담을 열고 평창 동계올림픽에 북한 대표단이 방문하고 올림픽과 별도로 별도로 군사당국회담을 개최한다는데 합의했다.

남북은 이날 3개항의 공동보도문을 통해 이같이 발표하고 후속 협의는 문서로 진행하기로 했다. 아울러 '민족 문제는 민족끼리 푼다'는 취지의 내용도 보도문에 들어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우리 측이 제안한 설 계기 이산가족 상봉행사에 대한 내용은 공동보도문에 포함되지 않았다.

남북은 이날 오후 8시 5분께 종결회의를 열고 회담을 마무리했다. 종결회의에는 남북 수석대표인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등 남북 대표단이 모두 참석했다.

앞서 남측 대표단은 이날 오전 전체회의에서 기조발언을 통해 북측에 평창 동계올림픽에 많은 대표단의 파견과 공동입장 및 응원단 파견을 요청했다. 설을 계기로 한 이산가족상봉 행사를 갖자고 했으며 이를 위한 적십자회담의 개최를 제안했다.

이에 대해 북측은 기조발언에서 고위급 대표단과 민족올림픽위원회 대표단, 선수단, 응원단, 예술단, 참관단, 태권도 시범단, 기자단 등을 파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