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美 뉴욕증시 혼조세 …나스닥·S&P, 최고치 이어가

입력 2018-01-09 06:57:44 | 수정 2018-01-09 06:57:44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뉴욕증권거래소에서 주요 지수가 8일(현지시간) 혼조세로 마감했다. 다우존스지수는 소폭 하락했으나 S&P 500 지수와 나스닥 지수는 사상 최고치를 또 경신했다.

다우지수는 지난주 보다 12.87포인트(0.05%) 내린 2만5283.00에 마감했다. 장중 2만5311.99까지 오르며 사상 최고치를 찍었지만, 하락세로 반전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20.83포인트(0.29%) 상승한 7157.39를,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4.56포인트(0.17%) 오른 2747.71로 각각 최고치로 마감했다.

발표된 경제지표가 호조세를 보이면서 미국 경제에 대한 자신감을 실어줬다. 이날 콘퍼런스보드는 지난해 12월 미국의 고용추세지수(ETI)가 107.10으로 전달 수정치 106.36에서 소폭 올랐다고 발표했다. 12월 지수는 전년 대비로는 5.2% 올랐다.

연방준비제도(연준·Fed)는 지난해 12월 기준금리를 25bp 인상했으며 올해 3번의 금리 인상 전망을 유지했다.

개별 기업들의 호재도 증시 상승에 힘을 보탰다. 그래픽 반도체 업체인 엔비디아는 세계 최대 규모의 가전 및 IT 전시회인 CES 2018을 앞두고 가진 기자회견에서 "우버에 자율주행차 하드웨어를 제공하기 위해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주가는 3.1% 뛰었다.

쵸콜릿으로 유명한 허쉬의 주가는 0.8% 올랐다. 허쉬는 네슬레의 미국 제과사업을 인수하기 위해 최종 입찰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백화점 체인인 콜스의 주가는 연휴 기간 판매 호조로 2017년 이익 예상치를 올려 잡으면서 주가도 4.7% 상승했다. 콜스는 주당 조정 이익 전망치를 기존 3.60~3.80달러에서 3.98~4.08달러로 상향 조정했다.

대형 은행주가 동반 하락했다. 뱅크오브아메리카(BOA)와 웰스파고의 주가는 각각 0.7%, 1.23%씩 내렸다. 비트코인 시세가 약세를 보이면서 관련 종목들도 약세였다. 라이엇블록체인과 롱블록체인이 4% 가까이 하락했다.

바이오기술그룹인 셀진(Celgene)은 혈액암 치료제 개발회사인 임팩트 바이오메디슨즈를 인수하겠다고 발표에 장중 상승세를 보였지만, 0.8% 하락으로 거래를 마쳤다. 스냅의 주가가 제프리스가 투자전망을 '매수'에서 '보유'로 하향하면서 4.8% 내렸다. 고프로(GoPro)는 4분기 실적 전망치가 시장 기대치를 밑돌았고 감원 결정을 밝히면서 주가가 급락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