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세연·남경필 탈당에 박지원"알곡 떠나고 쭉정이만 남아"

입력 2018-01-09 15:09:02 | 수정 2018-01-09 15:09:02
글자축소 글자확대
반대파 "알곡은 떠나고 쭉정이 남아"
"통합저지가 목표…시너지 마이너스"
기사 이미지 보기
김세연 바른정당 의원과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9일 바른정당 탈당 의사를 밝히면서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통합 움직임이 급속도로 얼어붙었다.

국민의당 통합 반대파는 "알곡이 떠나고 쭉정이 몇석으로 통합이 되겠냐"며 통합 반대 의사를 거듭 강조했다. 이들은 통합을 추진 중인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에게 통합 선언을 거둘 것을 촉구했다.

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김세연 의원, 남경필 지사 등 알곡은 빠져나가고 쭉정이 몇석 가지려고 뺄샘정치 하면 안 된다"며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는 정체성 운운하며 느긋하나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동질성 운운 당 바치려고 안절부절이다"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전당대회는 안된다. 통합저지가 목표"라며 "통합을 원하면 안철수, 유승민 두 분이 하면 된다. 여러분을 위해 개혁신당을 창당한다"고 덧붙였다.

통합 반대파 의원모임 '국민의당지키기운동본부' 대변인을 맡고 있는 최경환 국민의당 의원은 "정작 통합버스에 시동을 걸었지만 약속한 동승 파트너는 올라탈 결심을 못하고 있다"며 "오늘 두 분이 탑승을 거절했고 또다른 탑승 거절자도 대기하고 있다. 시너지는 마이너스가 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최 의원은 "돕겠다고 나선 사람들은 기사를 바꾸라고 한다. 난감하다"며 "멈추기에는 너무 끌고 왔지만 그래도 멈춰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유성엽 국민의당 의원 역시 "통합은 커녕 선거연대도 물거품이 되어간다"며 "(안 대표는)가서도 안 될 길,갈 수도 없는 길에서 회향하길 바란다"고 꼬집었다.

한편 김 의원과 남 지사는 바른정당 탈당 후 자유한국당으로 복당할 방침으로 전해졌다.

김소현 기자 ksh@hankyung.com
안녕하세요. 정치부 김소현 기자입니다.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