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문재인 대통령 "일자리 격차 해소·질 개선 중요"

입력 2018-01-10 10:26:46 | 수정 2018-01-10 10:42:34
글자축소 글자확대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 / KTV기사 이미지 보기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 / KTV


"노동시간 단축은 우리의 삶을 삶답게 만들기 위해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과제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청와대 영빈관에서 진행된 내·외신 출입기자 대상 신년기자회견 신년사를 통해 일자리 질 개선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장시간 노동과 과로가 일상인 채로 삶이 행복할 수 없다. 노동시간 단축과 정시퇴근을 정부의 역점사업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질 좋은 일자리 창출에 대한 의지를 드러낸 문 대통령은 "노사정 대화를 복원하겠다"며 "노사를 가리지 않고, 대기업이든 중소기업이든, 정규직이든 비정규직이든 의지를 갖고 만나겠다"고 다짐했다.

문 대통령은 "청년 일자리 문제를 국가적인 과제로 삼아 앞으로도 직접 챙기겠다"며 "취업시장에 진입하는 20대 후반 청년 인구는 2022년부터 빠르게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 따라서 앞으로 3~4년간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일자리 격차를 해소하고, 일자리의 질을 개선하는 것도 중요하다"며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임금격차 해소, 노동시간 단축, 일자리 나누기 같은 근본적 일자리 개혁을 달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올해 최저임금 인상이 16.4% 인상된 7530원으로 결정된 데 대해 "우리 경제의 체질을 바꾸는 의미있는 결정"이라며 "저임금 노동자의 삶의 질을 보장하고 가계소득을 높여 소득주도성장의 기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상생과 공존을 위해 소상공인과 영세 중소기업의 부담을 줄여주는 지원대책도 차질없이 실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문 대통령은 대중소기업 상생을 위한 재벌개혁 의지를 재확인했다.

문 대통령은 "엄정한 법 집행으로 일감 몰아주기를 없애겠다. 총수 일가의 편법적 지배력 확장을 억제하겠다"며 "기업의 지배구조 개선을 위해 주주의결권을 확대하고, 스튜어드십 코드를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기업활동을 억압하거나 위축시키려는 것이 아니다"며 "오히려 재벌대기업의 세계경쟁력을 높여줄 것이라고 믿는다"며 "공정경제는 반칙과 특권이 없는 사회, 더불어 잘사는 나라로 가기 위한 기반"이라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