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문 대통령 "당장 통일 원하지 않아…임기중 북핵 해결 목표"

입력 2018-01-10 10:38:01 | 수정 2018-01-10 10:38:01
글자축소 글자확대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 / KTV기사 이미지 보기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 / KTV


문재인 대통령은 "남북이 공동으로 선언한 한반도 비핵화가 결코 양보할 수 없는 우리의 기본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10일 오전 10시 청와대 영빈관에서 내외신 출입기자들을 대상으로 신년 기자회견을 갖고 "우리 외교와 국방의 궁극적 목표는 한반도에서 전쟁의 재발을 막는 것이다. 당장의 통일을 원하지 않는다"며 "제 임기 중 북핵문제를 해결하고 평화를 공고하게 하는 게 저의 목표"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9일 열린 남북 고위급 회담과 관련해서 "꽉 막혀있던 남북대화가 복원됐다"며 "이제 시작이다. 우리는 평창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을 성공적으로 치러내야 한다. 평화올림픽이 되도록 끝까지 노력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어 "나아가 북핵문제도 평화적으로 해결해야 한다. 이를 통해 남북관계 개선과 한반도 평화의 전기로 삼아야 한다"며 "올해가 한반도 평화의 새로운 원년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문 대통령은 동맹국 미국과 중국, 일본 등 관련 국가를 비롯해 국제사회와 더욱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며 밝혔다.

그러면서 "한반도에 평화의 촛불을 켜겠다. 국민 개개인 삶 속에 깊이 파고든 불안과 불신을 걷어내겠다"며 "한 걸음 한 걸음 국민과 함께 전쟁 걱정 없는 평화롭고 안전한 일상을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