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 "지방선거와 개헌 동시투표는 국민과 약속"

입력 2018-01-10 11:01:49 | 수정 2018-01-10 11:01:49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6·13 지방선거와 개헌 국민투표의 동시 실시는 국민과의 약속"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10일 오전 10시 청와대 영빈관에서 내외신 출입기자들을 대상으로 신년 기자회견을 열고 "국가의 책임과 역할, 국민의 권리에 대한 우리 국민의 생각과 역량은 30년 전과 크게 달라졌다. 30년이 지난 옛 헌법으로는 국민의 뜻을 따라갈 수 없다"며 개헌 국민투표의 당위성을 역설했다.

이어 "국민의 뜻이 국가운영에 정확히 반영되도록 국민주권을 강화해야 한다. 국민의 기본권을 확대하고 지방분권과 자치를 강화해야 한다"며 "지방선거와 개헌 국민투표 동시 실시는 국민과 약속이다. 지난 대선에서 모든 정당과 후보들이 약속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사회적 비용을 줄이는 길"이라며 "이번 기회를 놓치고 별도로 국민투표를 실시하면 적어도 국민 세금 1200억원을 더 써야 한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개헌은 논의부터 국민의 희망이 돼야 한다. 정략이 돼서는 안 된다. 산적한 국정과제의 추진을 어렵게 만드는 블랙홀이 돼서도 안 된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지방선거와 동시에 개헌 국민투표를 실시하려면 시간이 많이 남지 않았다. 국회에서 책임 있게 나서주길 거듭 요청한다. 개헌에 대한 합의를 이뤄주길 촉구한다. 정부도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또 "개헌은 내용과 과정 모두 국민의 참여와 의사가 반영돼야 한다"며 "국회의 합의를 기다리는 한편, 필요하다면 정부도 국민의 의견을 수렴한 국민개헌안을 준비하고 국회와 협의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