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일본관방 "위안부합의 추가조치 요구 수용 못해"

입력 2018-01-10 13:18:59 | 수정 2018-01-10 13:18:59
글자축소 글자확대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은 2015년 한일 위안부합의에 대해 "한국 측이 추가조치를 요구하는 듯한 것에 대해 우리나라는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고 10일 재차 밝혔다.

스가 장관은 이날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에서 위안부합의와 관련, 잘못된 문제는 해결해야 한다는 취지로 발언한 것에 대해 입장을 묻는 기자의 질문에 "한일 합의는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인 해결을 확인했다"며 이같이 답했다.

스가 장관은 "합의를 착실히 실행해 가는 것, 이것이 양국이 요구된다"며 "우리나라는 확실히 실행에 옮겼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 외교부의 전날 새 방침 발표에 대해서도 "이러한 종류의 합의는 정권이 바꿨다고 해도 책임을 갖고 실시하는 것이 국제사회의 당연한 원칙"이라고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스가 장관은 문 대통령이 이날 남북 정상회담을 거론한 데 대해 "발언 하나하나에 정부가 코멘트하는 것은 피하고 싶다"면서도 "미·일, 한미일 사이에 정상 레벨을 포함해 긴밀한 연대, 연락해 온 만큼 압력을 한계까지 높여 북한에 정책을 변경하도록 한다는 방침에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스가 장관은 판문점에서 전날 열린 남북 고위급회담과 관련, "한미일이 확실히 협력해 갈 계획인 만큼 우선 한국 측으로부터 상세한 협의 결과에 대해 정보를 공유해 향후 대응을 조정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