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조권 "16년 몸담은 JYP 떠나는 날, 박진영과 식사했는데…"

입력 2018-01-10 15:35:32 | 수정 2018-01-10 15:35:32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가수 조권은 JYP 엔터테인먼트와 재계약을 맺지 않은 이유를 밝혔다.

조권은 10일 오후 열린 신곡 '새벽' 쇼케이스 현장에서 "JYP에 16년 있었다. 있을 만큼 있었다"며 말을 이었다.

그는 "JYP에서 제가 펼칠 역량을 다한 것 같다는 생각도 들었다. 그동안 행복한 시간을 많이 보냈지만 새로운 터닝 포인트가 필요했다"며 "회사를 떠나며 박진영 형과 식사를 했는데 나에게 꽃다발과 선물을 주더라"고 말했다.

한편 큐브엔터테인먼트 이적 이후 처음으로 발매되는 조권의 디지털 싱글 '새벽'은 이날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