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윤여정 "늙었다는 악플 모욕적…예능 출연하면 안 되겠더라" 토로

입력 2018-01-10 16:56:19 | 수정 2018-01-10 17:00:57
글자축소 글자확대
윤여정 인터뷰 / 사진 = CJ엔터테인먼트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윤여정 인터뷰 / 사진 = CJ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윤여정이 예능에 출연하면서 겪은 고통을 털어놨다.

10일 오후 서울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가진 영화 '그것만이 내 세상'(감독 최성현) 홍보 인터뷰를 통해서다.

윤여정은 tvN 예능프로그램 '윤식당'에 출연하며 소신있게 할 말은 다 하는 솔직함과 무심한 듯하면서도 따뜻함을 보인 반전 매력으로 큰 사랑을 받았다.

요즘 좋은 댓글이 많아졌다는 기자의 말에 그는 "우리 매니저가 기사를 보라 그래서 봤다가 댓글때문에 깜짝 놀랐다"고 말문을 열었다.

윤여정은 "늙었는데 왜 기어나오냐고 하더라"며 "장갑을 끼라해서 꼈는데 비위생적이라고 하고, 나이가 드니까 머리가 너무 가늘어져서 날리는데 뭐라 한다"고 충격 받은 표정을 지었다.

이어 "영화나 드라마를 한 뒤에 연기로 평가받는 건 좋다. 잘했다고 할 수도 있고, 못했다고 할 수도 있다"며 "그런데 예능은 위험하더라. 내가 늙은 것에 대해 뭐라고 한다. 그건 모욕적이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그래서 예능을 하면 안되겠더라"고 토로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오는 17일 개봉하는 '그것만이 내 세상'은 주먹만 믿고 살아온 한물간 전직 복서 '조하'(이병헌 분)와 엄마만 믿고 살아온 서번트증후군 동생 '진태'(박정민 분)가 난생처음 만나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렸다. 윤여정은 극 중 형제의 엄마인 '인숙' 역으로 열연했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