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제주 폭설에 김포·김해공항 12일 오전 2시까지 연장 운영

입력 2018-01-11 17:30:11 | 수정 2018-01-11 17:30:11
글자축소 글자확대
제주국제공항. 독자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제주국제공항. 독자 제공


제주국제공항 체류객 해소를 위해 김포와 김해공항 운영시간이 12일 오전 2시까지로 연장 운행된다.

11일 서울·부산지방항공청은 "폭설로 인한 제주공항 결항편 승객 수송을 위해 오후 11시까지인 김포와 김해공항 운영시간을 3시간 더 연장, 12일 새벽 2시까지 운영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공항과 도심을 연결하는 버스와 전철 등 대중교통을 12일 오전 3∼4시 운행된다.

11일 제주공항엔 많은 눈이 내려 제설작업을 위해 2시간 30분 넘게 활주로가 잠정 폐쇄되는 등 항공기 운항에 차질이 빚어졌다. 한국공항공사 제주본부에 따르면 활주로에 밤새 1.5cm가 넘는 눈이 쌓여 제설작업을 위해 이날 오전 8시 33분부터 항공편 운항을 중단했다.

출발 승객 기준으론 5000여명의 발이 묶여 장시간 여객터미널에서 대기하는 등 공항 이용객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김현진 한경닷컴 기자 open@hankyung.com
If you do not walk today, you will have to run tomorrow.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