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남북, 20일 스위스 로잔서 평창올림픽 논의

입력 2018-01-11 07:34:01 | 수정 2018-01-11 07:34:01
글자축소 글자확대
지난 9일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열린 남북 고위급회담. 사진공동취재단기사 이미지 보기

지난 9일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열린 남북 고위급회담. 사진공동취재단


이달 20일(현지시간) 스위스 로잔에서 대한체육회와 평창 동계올림픽조직위원회, 북한 올림픽위원회가 참석하는 회의가 열린다고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10일 밝혔다.

IOC는 “평창조직위와 대한체육회, 북한 올림픽위원회 대표와 고위급 정부 대표, 양측의 IOC 위원들이 참석할 것”이라면서 “올림픽 참가 신청 기간이 지났기 때문에 양측이 북한 선수단 규모와 명칭 등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회의에선 올림픽 경기장에 걸게 될 국기와 국가, 북한 선수들이 입는 경기복 관련 규정 등도 논의될 것으로 알려졌다.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은 20일 회의 개최와 관련해 “남북의 제안을 진심으로 환영한다”면서 “전세계 많은 국가들로부터 환영받는 결정”이라고 평가했다.

장웅 북한 IOC 위원은 이날 남북한 회의 발표가 나오기 직전 바흐 IOC 위원장과 만나 북한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 계획과 관련해 구체적인 방안을 논의했다. 8일 스위스에 도착한 장 위원은 이번주까지 로잔에 머물면서 IOC와 평창 참가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남북은 지난 9일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열린 고위급 회담을 통해 북한이 평창 동계올림픽에 선수단 외에 예술단과 응원단을 함께 보내는 데 합의하고 실무 대화를 이어가기로 했다.

북한은 피겨 스케이트 페어 종목에서 출전권을 따냈지만 올림픽 참가 신청 마감일인 지난해 10월 30일까지 참가 신청을 하지 않아 출전권이 무효가 됐다. IOC는 북한이 출전권을 따냇던 피겨 스케이트 페어 외에 다른 종목에서도 와일드카드로 출전하는 방안을 긍정 검토 중이다.

IOC는 남북 고위급 회담 결과 후 내놓은 성명에서 “북한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는 올림픽 정신의 위대한 진전”이라고 평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