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전국 덮친 '최강 한파'에…전력수요 역대 최고

입력 2018-01-11 14:01:40 | 수정 2018-01-11 14:01:40
글자축소 글자확대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한경DB


전국을 덮친 한파에 난방 수요가 급증하면서 전력수요가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정부는 치솟는 전력수요를 관리하기 위해 올해 처음으로 기업에 수요감축 요청인 '급전(給電) 지시'를 발령했다.

11일 전력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최고전력수요(오전 10시~11시 순간 전력 수요의 평균)는 8560만kW를 기록해 종전 역대 최고기록인 8518만kW(2016년 8월 12일)를 넘어섰다. 다만 전력 공급예비율은 15.6%로 안정적인 편이었따.

이날 서울 지역 체감온도가 영하 16~17도까지 떨어지자 전력수요는 출근 시간인 오전 9시 8500만kW까지 올랐다. 오전 10시 30분께는 순간 전력수요가 8570만kW까지 올랐다.

오후에 전력수요가 급증하는 한여름과 달리 겨울철엔 대개 오전 10~12시에 난방수요가 집중된다. 출근한 이들이 일제히 난방기를 가동해서다.

전력수요가 갑자기 몰리자 정부도 수요자원(DR) 시장 제도를 통해 전력수요 관리에 나섰다. 이 제도에 따라 오전 9시 15분부터 11시 15분까지 두 시간 동안 수요감축 요청을 발령했다.

DR제도는 2014년 도입됐다. 참여한 기업은 전력사용 감축 등을 통해 아낀 전기를 전력시장에 판매하고 금전으로 보상받을 수 있다. 참여기업 수는 2014년 861곳에서 현재 3580까지 늘었다. 이들이 감축할 수 있는 수요자원 총량은 427만kW다.

수요감축 요청이 내려오면 각 기업은 상황에 따라 미리 계약한 범위 내에서 절전에 참여한다. 11일엔 계약 기업 가운데 2300여곳이 요청에 응했다. 이를 통해 감축된 전력량은 150만kW에 달한다.

정부는 12일에 기온이 더 떨어질 것으로 예상되자 하루 더 수요감축 요청을 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최근 들어 전력설비를 늘리는 공급 위주의 정책에서 수요 관리 중심으로 전환 중이다. 수요감축 요청은 2016년까지 총 3차례에 불과했지만 지난해부터 발령 횟수가 크게 늘었다. 지난해 7월 두 차례, 12월 세 차례 등 총 5차례 이뤄졌다.

정부는 최근 공개한 8차 전력수급기본계획(2017~2031)에서도 DR 시장을 '국민 DR'로 확대해 수요 관리 수단을 더욱 확보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