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감빵생활’ 정해인, 츤데레 매력 폭발… ‘훈훈’

입력 2018-01-12 08:10:00 | 수정 2018-01-12 09:46:14
글자축소 글자확대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기사 이미지 보기정해인 / 사진제공=FNC엔터테인먼트

배우 정해인이 tvN 수목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에서 또 한 번 반전 캐릭터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정해인은 ‘슬기로운 감빵생활’에서 중대원을 무자비하게 폭행해 사망에 이르게 했다는 누명을 쓴 유정우 역할을 맡았다. 극 초반 유정우는 억울한 누명을 쓰고 교도소에 들어와 예민하면서도 참을 수 없는 분노를 보여주는 캐릭터였다. 하지만 회를 거듭하면서 따뜻한 마음을 지닌 인물이라는 게 밝혀지며 2상 6방의 훈훈함을 책임지고 있다.

지난 11일 방송된 14회에서는 유정우의 ‘츤데레’ 매력이 또 한번 빛을 발했다. 다른 마약 중독자들이 자신의 죄를 덜기 위해 한양(이규형)에게 억지로 약을 먹이려는 것을 막은 것. 평소 한양과 티격태격하며 한양을 싫어하는 듯 보였던 유정우가 위기에 처한 한양을 위기에서 구해내며 시청자들을 감동케 했다.

또 유정우는 형 유정민(정문성)이 자신의 누명을 벗기기 위해 노력하느라 대학 교수직에서 물러나야 했던 사실을 알게 됐다. 형에 대한 미안함과 재심을 도와줄 사람이 형뿐이라는 사실 사이에서 고민하던 그에게 한양은 “그냥 솔직하게 끝까지 도와 달라고 해”라고 진심 어린 조언을 건넸다. 정해인은 평소 티격태격 했을 때와는 다른 사뭇 진지한 표정으로 한양의 조언을 듣는 등 진정한 우정이 뭔지 보여줬다.

정해인이 출연하는 ‘슬기로운 감빵생활’은 매주 수, 목요일 오후 9시 10분 방송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