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뮤직뱅크 월드투어’, 박보검X워너원과 칠레 간다 (공식)

입력 2018-01-12 08:19:00 | 수정 2018-01-12 09:46:25
글자축소 글자확대
[텐아시아=손예지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뮤직뱅크 인 칠레’ 포스터 / 사진제공=KBS

KBS2 ‘뮤직뱅크’의 12번째 월드투어 장소는 칠레다.

‘뮤직뱅크 인 칠레’에 씨앤블루, B.A.P, 빅스(ViXX), 트와이스, 워너원 등 국내 정상급 그룹들이 총출동한다.

칠레는 남미에서도 한류 바람이 뜨거운 대표적인 국가로 손꼽히는 나라다. 이번 ‘뮤직뱅크 인 칠레’에서는 칠레 현지 팬들을 위한 특급 팬서비스와 알찬 구성의 스페셜 스테이지로 풍성한 볼거리와 화려한 퍼포먼스를 선사해 현지 팬들의 눈길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2012년 공연 이후 두 번째 방문으로 칠레 내에서 휘몰아치고 있는 한국 문화에 대한 뜨거운 관심과 높아진 위상을 입증했다. 이런 가운데 ‘뮤직뱅크 인 칠레’는 오는 3월 23일 칠레 산티아고 모비스타 아레나(CHILE SANTIAGO MOVISTAR ARENA)에서 열린다. 더욱이 칠레 현지에서 대한민국에 버금가는 국보급 인기를 누리고 있는 ‘대세돌’ 워너원의 첫 칠레 방문이 이목을 집중시키는데 지난 ‘뮤직뱅크 인 자카르타’에 이어 배우 박보검이 단독 MC를 맡았다.

이와 함께 중남미에서 인기 절정을 누리고 있는 꽃미남 밴드 씨앤블루의 에너지 넘치는 공연은 물론 완벽한 칼군무로 강렬한 눈빛과 드라마틱한 무대가 압권인 B.A.P와 빅스, 상큼한 매력의 트와이스 등이 출연해 팬들을 위한 ‘역조공’ 공연을 선보일 전망이다.

‘뮤직뱅크’ 월드투어는 한국을 대표하는 최고의 아티스트의 뮤직 페스티벌 일환으로 기획, KBS WORLD를 통해 전세계 117개국으로 방송되는 문화교류 콘서트다. 2011년 ‘뮤직뱅크 인 재팬’을 시작으로 프랑스, 홍콩, 칠레, 인도네시아, 터키, 브라질, 멕시코, 베트남, 싱가포르 등 세계곳곳에서 월드투어를 진행하며 K팝을 전세계에 알리는데 이바지했다는 평이다.

‘뮤직뱅크 인 칠레’ 공연 실황은 향후 KBS 2TV를 통해 방송 예정이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