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北 풍계리 핵실험장 서쪽 갱도 굴착활동 가속"

입력 2018-01-12 08:30:06 | 수정 2018-01-12 08:30:06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의 서쪽 갱도에서 굴착 활동이 속도를 더하는 것으로 보인다는 분석이 나왔다.

미국 로스앨러모스 국립연구소(LANL)의 핵실험 전문가 프랭크 파비안 등은 11일(현지시간) 북한 전문 매체 38노스 기고문에서 풍계리 핵실험장을 촬영한 상업용 인공위성 사진을 분석한 결과다.

이들은 지난해 12월 28일 촬영된 위성사진을 보면 서쪽 갱도 입구에 약 9대의 광차가 있고, 흙더미 위에는 새로운 길이 난 것이 보인다고 설명했다.

또 핵실험장 남쪽 지원 단지 안에 100~120명 가량의 사람이 7개로 무리를 지어 있는 모습도 포착됐다고 덧붙였다.

파비안 등은 "이런 활동들은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향후 핵실험 가능성을 유지하기 위해 지속해서 노력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진단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