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영선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옳지 않다"

입력 2018-01-12 09:32:56 | 수정 2018-01-12 11:23:52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이 "가상화폐 거래소에 철퇴를 가한다는 것은 굉장히 불가능한 일이어서 정부 차원의 진중한 검토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12일 MBC 라디오 '양지열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논란과 관련해 이 같이 밝혔다.

박 의원은 "거래소를 폐쇄하는 것은 옳지 않고, 만약 (국내 거래소를) 폐쇄하면 해외에서 다른 방법이 생길 수밖에 없다"고 전했다.

이어 "투기 광풍을 잠재우는 것은 분명히 해야 한다"면서도 "그렇다고 해서 거래소를 폐쇄하고 싹을 잘라버리는 것은 아니라고 본다"고 지적했다.

그는 그러면서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이라고 하는 블록체인의 확산을 물리적으로 막을 수는 없을 것으로 본다"며 "차라리 정부 인증을 거쳐 거래소를 운영하도록 하든지 과세를 하면서 투기자금을 구별하는 방법을 찾는 것이 더 현명한 대책"이라고 제안했다.

박 의원은 "청와대가 '확정된 것이 아니다'라는 입장을 취한 것은 잘한 일"이라며 "경제와 경제를 규율하는 법의 균형점을 찾는 것이 중요한데, 어제 법무부 장관의 발언은 이것을 범죄 행위로 보는 쪽에 너무 방점이 찍혔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