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썰전' 지하에서 안내상 지상에선 우현·우상호…뜨거웠던 1987년 6월의 그들

입력 2018-01-12 14:10:31 | 수정 2018-01-12 14:10:31
글자축소 글자확대
'썰전' 우상호 의원 안내상 우현기사 이미지 보기

'썰전' 우상호 의원 안내상 우현


지난 11일 방송된 JTBC '썰전'에는 '1987년 그 뜨거웠던 광장'을 주제로 영화 '1987' 개봉과 함께 회자되고 있는 6월 항쟁에 대한 이야기가 전해졌다.

이날 방송에는 민주항쟁에 앞장 섰던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의원이 등장해 배우 우현과 안내상과의 일화를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우상호 의원은 6월 항쟁 당시 연세대 총학생회장으로 이한열 열사가 시위 도중 최루탄에 맞고 쓰러졌을 때 현장에 함께 있었던 인물이다. 배우 우현 또한 집회를 주도하는 사회부장으로 현장에 있었다.

우 의원과 우현은 이한열 열사의 영결식 사진에도 함께 담겨 있다. 우 의원은 우현에 대해 "사회부장으로 집회를 주도했다"라며 "4.13 호헌조치 발표 때 연대생들이 항의를 했는데 단식 할래? 삭발 할래?라고 물으니 굶는 건 못하겠다며 우현이 삭발을 하고 나는 단식을 했다"라고 설명했다.

또 우상호 의원은 "우현이 '무한도전' 못친소 특집에 나와서 놀랐다"라며 "한 번도 못생겼다는 생각을 안했는데 1위를 했다"고 털어놨다.

김구라가 "안내상도 학생운동을 열심히 했다고 알고 있는데 사진에는 없다"고 말하자 유시민은 "안내상씨는 지하에서 더 과격한 활동을 했다"고 설명했다.

유시민은 "우상호 의원이나 나처럼 잡혀가도 상관없는 사람들이 전면에 나서고 중요한 인물들은 지하에서 활동했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우상호 의원은 "안내상은 1988년 미국문화원 도서관에 시한폭탄을 설치했다. 그래서 아마 지금도 미국을 못갈 것"이라며 "미국 블랙리스트에 올랐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우 의원은 우현과 안내상이 무명 배우로 활동했을 때 동거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그는 "신혼집에서 같이 살았었다. 당시 신혼집에 배우들이 많이 왔다. 이문식, 이필모, 이종혁 등 대학로 시절 인연을 맺은 후배들이 많다. 그 분들이 이렇게 유명해질 줄은 몰랐다"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