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발칙한 동거’ 최정원, 핑크빛 활약 '설렘지수 UP'

입력 2018-01-13 09:51:00 | 수정 2018-01-13 09:51:00
글자축소 글자확대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MBC ‘발칙한 동거’ 방송화면

배우 최정원이 MBC ‘발칙한 동거 - 빈방 있음(이하 ‘발칙한 동거)’를 핑크빛으로 물들이고 있다.

최근 영화 ‘멘소레! 식당 하나(가제)’ 일본 촬영을 마치고 오랜만에 예능 나들이에 나선 최정원이 ‘발칙한 동거’에서 14년 만에 재회한 집주인 김승수와의 동거를 통해 다채로운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매료시키고 있다.

최정원의 매력은 첫 만남부터 대방출됐다. 최정원은 김승수의 말과 행동에 센스 있게 쿵짝을 맞춰주고 그가 만들어준 브런치에 기뻐하는 등 애교 넘치는 모습으로 보는 이들을 미소 짓게 만들었다.

또 최정원의 ‘심쿵’ 돌직구 멘트도 안방극장에 설렘지수를 높였다. 마트에서 카트를 끌고 있는 김승수에게 “나도 같이 끌면 안 되냐”고 다가가 두근거림을 선사하기도 했다.

엉뚱하고 허당기 넘치는 반전 매력으로 재미까지 선사했다. 김장을 하자는 김승수의 제안에 자신감 넘쳤던 최정원은 막상 장을 보러 나서고 김장을 시작하자 급 소심해져 허술하게 배추를 버무려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지난 12일 방송에선 동거기간 연장을 선택해 앞으로 또 어떠한 활약을 펼칠지 관심을 끌었다. 뿐만 아니라 최정원은 김승수에게 정성스러운 손 편지로 고마운 마음을 전해 훈훈함 가득한 다음 동거생활에 기대감을 높였다.

이처럼 오랜만의 예능 나들이에 동안 미모와 남다른 예능감을 자랑한 최정원은 특유의 애교 넘치는 성격으로 프로그램에 신선함까지 불어 넣었다는 평을 듣고 있다.

최정원은 현재 차기작을 검토 중이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