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세모방’ 헨리, 엑소팬 여고생과 수호-찬열 일대일 팬미팅 주선

입력 2018-01-13 14:01:01 | 수정 2018-01-13 14:01:01
글자축소 글자확대

[연예팀] 헨리가 엑소팬 여고생에게 세상에서 가장 특별한 선물을 선사했다.

1월13일 방송되는 MBC ‘세모방: 세상의 모든 방송’은 목포 버스와 ‘어디까지 가세요?’ 공동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헨리가 목포 버스에서 만난 승객을 배웅하다 엑소의 열혈 팬을 만났다. 장난기가 발동한 헨리는 엑소와의 전화통화를 걸고 여고생과 귀여운 밀당을 시도했다고. 그는 “나한테 잘해줘야 돼~”라며 귀여운 허세를 부려 미소를 유발했다.

이후 헨리는 SM 인맥을 동원, 찬열과 전화 통화로 여고생을 설레게 만들었다. 엑소팬인 여고생은 벅찬 감동에 휩싸여 어쩔 줄 몰라 했는데, 헨리는 여기서 멈추지 않고 수호와 영상통화를 시도해 그녀의 심장을 요동치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수호와 찬열은 자신의 팬이라는 여고생에게 힘찬 응원의 말로 고마운 마음을 전했고, 헨리는 헤어지는 순간에도 셀카를 함께 찍으며 끝까지 팬 서비스를 선사했다는 전언. 자신만이 할 수 있는 특별한 선물로 잊을 수 없는 추억을 선물한 천사 같은 헨리의 모습이 그려질 것이 예고돼 기대감을 더한다.

한편, 엑소 수호와 찬열은 일대일 팬미팅을 걸고 여고생의 마음을 쥐락펴락할 밀당의 고수 헨리의 모습은 금일(13일) MBC ‘세모방: 세상의 모든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사진제공: MBC)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