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여자 봅슬레이, 북아메리카컵 은·동 획득…시즌 랭킹 1위 올라

입력 2018-01-14 09:35:07 | 수정 2018-01-14 09:35:07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봅슬레이 여자 대표팀이 2017∼2018시즌 국제봅슬레이스켈레톤경기연맹(IBSF) 북아메리카컵 7, 8차 대회에서 연속 입상했다.

김유란·김민성 조는 1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주 레이크플래시드에서 열린 북아메리카컵 7차 대회에서 1, 2차 시기 합계 1분57초09의 기록으로 동메달을 차지했다.

이선혜·전은지 조는 1분57초45로 4위에 올랐다.

미국 팀들이 홈 이점을 살려 금(1분56초22), 은메달(1분56초33)을 휩쓸었다.

다음 날 같은 곳에서 열린 8차 대회에서는 전날 동메달을 딴 김유란이 신미란과 짝을 이뤄 2분2초34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선혜는 김민성과 한 조가 돼 2분2초45를 기록, 동메달을 획득했다.

금메달은 2분1초87을 기록한 미국 팀에 돌아갔다.

올 시즌 초부터 좋은 성적을 거둔 김유란·김민성 조는 마지막 8차 대회까지 총점 796점을 기록하며 2017∼2018시즌 북아메리카컵 여자 봅슬레이 부문 랭킹 1위에 올랐다.

김유란은 대한봅슬레이스켈레톤경기연맹을 통해 "시즌을 잘 마무리해 기쁘다. 많은 분이 선수들 뒤에서 고생하시는 덕분에 이렇게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었던 것 같다"며 "앞으로 더 노력하는 선수가 되겠다"고 말했다.

여자 봅슬레이 대표팀은 앞으로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을 대비하기 위해 국내에서 최종 훈련에 돌입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