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수도권, 초미세먼지로 '몸살'…"외출시 마스크 챙겨야"

입력 2018-01-14 11:29:48 | 수정 2018-01-14 11:29:48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게티이미지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일요일인 14일 오전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전역이 초미세먼지로 몸살을 앓고 있다.

한국환경공단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기준 수도권의 초미세먼지(PM 2.5) 농도는 서울 61㎍/㎥, 경기 71㎍/㎥, 인천 57㎍/㎥ 등으로 '나쁨' 수준을 보였다. 특히 경기 포천과 양주의 초미세먼지 농도는 각각 139㎍/㎥, 117㎍/㎥로 '매우 나쁨' 수준이다.

이 밖에 충북(78㎍/㎥), 경북(71㎍/㎥), 대전(59㎍/㎥), 대구(56㎍/㎥), 부산(52㎍/㎥), 울산(52㎍/㎥), 전북(51㎍/㎥)의 초미세먼지 농도도 '나쁨' 수준이다.

같은 시각 미세먼지(PM 10) 농도는 경기(85㎍/㎥)와 충북(89㎍/㎥)에서 '나쁨' 수준, 다른 권역에서는 '보통'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한국환경공단은 "대기정체가 심해서 전날부터 미세먼지가 적체돼 있다"며 "오후부터 남풍이 불어와 점차 '보통' 수준을 회복할 것"으로 전망했다.

초미세먼지 농도가 높을 때 눈이 아프거나 기침·목 통증으로 불편하다면 실외활동을 피하는 것이 좋다. 특히 노인·어린이·호흡기질환자·심혈관질환자는 외출할 때 꼭 황사보호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