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복면가왕’ 황금독의 정체는 49년차 원로가수 김도향

입력 2018-01-14 17:23:00 | 수정 2018-01-14 17:23:00
글자축소 글자확대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 캡쳐

MBC 예능프로그램 ‘일밤-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 황금독의 정체는 49년차 가수 김도향이었다.

14일 방송된 ‘복면가왕’에서는 2라운드의 첫 번째는 황금독과 나무꾼의 대결이 펼쳐진 가운데 나무꾼이 승리했다.

황금독은 임재범의 ‘이 밤이 지나면’을 선곡했다. 그는 연륙이 묻어나는 가창력으로 관중을 사로잡았다.

나무꾼은 FT아일랜드의 ‘바래’를 선택해 원곡의 가창자인 이홍기와 비슷한 음색으로 눈길을 끌었다. 특히 무대를 리드하는 모습에 프로 향기가 느껴졌다.

이후 70대 29로 나무꾼이 승리했다. 이에 속상한 마음에 황금독은 급하게 들어가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황금독의 정체는 49년차 원로가수 김도향이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평창올림픽 한반도기 공동입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