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수백억원 배임 의혹' 조현준 효성 회장, 17일 피의자 신분 검찰 소환

입력 2018-01-15 11:14:29 | 수정 2018-01-15 15:49:35
글자축소 글자확대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한경DB

검찰이 100억원대 비자금 조성을 포함한 수백억원대 배임 의혹 등을 받는 조현준 효성(128,000500 -0.39%)그룹 회장(49)을 오는 17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한다.

서울중앙지검 조사2부(김양수 부장검사)는 오는 17일 오전 9시30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 등의 혐의로 조사를 받으라고 조 회장에게 소환 통보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조 회장이 2010년∼2015년 측근 홍모씨가 세운 유령회사를 효성그룹 건설사업 유통 과정에 끼워 넣어 100억원대 '통행세'를 챙겼다고 보고 있다.

홍씨의 회사를 거래 중간 과정에 끼워 넣는 데 관여한 효성그룹 건설 부문 박모 상무는 지난달 28일 구속됐다. 다만 홍씨에 대해서는 두 차례 구속영장이 기각됐다.

검찰은 이와 함께 조 회장이 지분을 가진 부실 계열사 '갤럭시아포토닉스'에 효성이 수백억원을 부당지원하게 한 혐의도 들여다보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한국GM에 1조원 세금투입,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