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투깝스' 조정석 "모든 것이 나로 인해 시작"…월화극 1위 등극

입력 2018-01-16 09:19:18 | 수정 2018-01-16 09:19:18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운명이란 게 다 그렇잖아. 참 얄궂어. 차라리 인연을 만들어주지 말지~"

지난 15일 방송된 MBC 월화특별기획 '투깝스'(극본 변상순/연출 오현종/제작 피플스토리컴퍼니)가 29회 7.5%, 30회 9.3%(닐슨 코리아 전국 기준)의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며 월화극 동시간대 1위를 기록했다.

29, 30회에서는 16년 전 사건의 발단이 어린 차동탁(조정석 분)이었다는 사실이 밝혀져 공수창(김선호 분)은 물론 안방극장을 충격에 빠트렸다.

앞서 차동탁, 공수창이 쫓던 인물이자 탁정환(최일화 분)의 수족처럼 움직이던 검은 헬멧의 정체가 수아(옥자연 분)로 드러나며 모두를 경악케 한 터.

이에 두 남자는 수아를 검거하고 부패한 비리의 온상, 탁정환까지 잡아 16년 전 엉킨 인연의 실타래를 모두 풀고자 총력을 기울였다.

먼저 차동탁(수)[공수창의 영혼이 빙의된 동탁. 이하 차동탁(수)]은 사기꾼 특유의 언변을 활용, 탁정환과 검은 커넥션을 유지하고 있는 스타그룹의 조회장과 거래를 시도했다. 탁정환의 살인 증거가 담겨 있는 라이터 녹음기를 들려주고 16년 전 무슨 일이 있었는지 알려달라는 조건을 내건 것.

이어 차동탁이 미끼로 넣어놓은 라이터를 가지고 사라진 검은 헬맷 덕분에 행방이 묘연했던 수아의 꼬리를 잡을 수 있었다. 수아가 가지고 간 라이터는 위치 추적기가 달린 페이크였고 이를 건네주려 탁정환과 만나는 현장을 강력2팀이 급습하면서 수아와 그의 연결고리까지 포착해냈다.

또한 차동탁은 현장에서 달아난 수아를 공수창이 입원한 병원에서 찾아냈고 어느 누구 하나 양보 없는 이들의 살벌한 육탄전이 보들 이들의 등골을 서늘하게 했다. 더불어 자신이 그토록 잡고 싶었던 조항준(김민종 분)을 죽인 범인을 제 손으로 수갑을 채우는 차동탁의 눈빛에 수 십 가지 감정이 담겨 있어 가슴을 찡하게 만들기도.

하지만 극 말미, 탁재희에 의해 16년 전 사건이 차동탁으로부터 시작됐다는 놀라운 과거가 드러나 모두를 카오스로 몰아넣었다. 치기 어렸던 차동탁이 탁재희를 도발했고 이로 인해 아버지를 잃게 된 공수창과 송지안(이혜리 분)은 물론 그 사고로 고아가 된 수아까지 연결돼 있었기 때문.

뿐만 아니라 수아를 잡았음에도 불구하고 공수창이 제 몸으로 돌아가지 못하는 사태가 발생, 두 남자가 풀지 못한 인연의 숙제가 아직 남아 있음을 예상케 한 터. 그 이유가 바로 차동탁에서 비롯됐다는 반전에 시청자들 역시 입을 다물고 있지 못하고 있는 상황.

이처럼 마지막까지 단 1회만을 남겨둔 가운데 잔혹한 운명의 수레바퀴에 갇히게 된 두 남자 차동탁, 공수창과 여기에 얽힌 송지안. 이 세 사람은 과연 오늘(16일) 어떤 엔딩을 맞이할 수 있을지 그 어느 때보다 시선이 뜨겁게 집중되고 있다.

한편 조정석, 김선호의 빙의 공조 수사가 어떻게 마무리 될지 그 결과는 오늘(16일) 밤 10시 방송되는 MBC 월화특별기획 '투깝스' 31, 32회에서 확인 할 수 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아파트 후분양제 의무화,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