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신과 함께' 김용화 감독·하정우 국군기무사령부 감사패 수훈

입력 2018-01-16 09:36:43 | 수정 2018-01-16 09:37:43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저승에 온 망자가 그를 안내하는 저승 삼차사와 함께 49일 동안 7개의 지옥에서 재판을 받으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 '신과 함께-죄와 벌'의 김용화 감독과 하정우가 국군기무사령부로부터 감사패를 받았다.

'신과 함께-죄와 벌'은 7개 지옥을 통과하는 망자 '자홍'(차태현 분)과 함께 이승에서 원귀가 된 그의 동생 '수홍'(김동욱 분)의 이야기가 주축을 이룬다.

영화 속 '수홍'은 제대를 2주 앞둔 병장으로 군대 내에서 억울한 죽음을 당한 뒤 원귀가 되고, 저승 삼차사의 리더 '강림'(하정우 분)이 그의 죽음에 대한 비밀을 적극적으로 파헤치며 극을 이끈다.

국군기무사령부 측은 "영화에서 '강림'이 군대 의문사를 수사하는 과정을 통해 기무사를 빛내줬다며 이에 대한 감사의 뜻을 전하는 자리로 감사패 수여식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날 직접 감사패를 전달한 국군기무사령관 이석구 육군중장은 "평소 군에 대한 각별한 관심과 애정을 보여주셨으며, 특히 천만 흥행 영화 '신과 함께' 연출을 통해 국군기무사령부 홍보에 기여해 주셨기에 전 부대원이 감사하는 마음을 담아 이 패를 드린다"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수여식 후 이어진 김용화 감독과의 화담에서는 국방부가 영화 제작에 있어 군 관련 자문 및 촬영에 필요한 자원 협조, 군 관련 촬영 공간 협조 등 영화 제작 발전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하는 지원 방법을 모색하기로 하는 등 뜻 깊은 대화의 시간을 가지기도 했다.

전 국민의 뜨거운 관심 속에서 흥행세를 이어 가고 있는 영화 '신과 함께-죄와 벌'은 전국 극장가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아파트 후분양제 의무화,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