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강경화 "북핵해결 노력없이 남북관계 진전 불가능"

입력 2018-01-17 06:26:13 | 수정 2018-01-17 06:26:13
글자축소 글자확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북핵문제 해결을 위한 노력 없이는 남북관계의 지속가능한 진전도 가능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강 장관은 16일(현지시간) 캐나다 밴쿠버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개국 외교장관회의 개회사에서 "평창올림픽을 전후로 대북 관여 노력을 경주하면서 비핵화라는 분명한 목표의식을 견지해 나갈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최근 남북한은 수년간 멈춰있던 대화를 재개했다"면서 "남북대화는 매우 생산적이고 긍정적이었다. 수년간 경색된 남북관계에 중요한 첫걸음을 내디딘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그러면서 "비핵화는 한반도에서의 항구적 평화 구축에 있어 핵심적인 요소"라면서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북한의 비핵화는 우리 정부뿐 아니라 국제사회 전체의 변함없는 목표"라고 말했다.

이날 한미일 외교장관은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남북대화가 재개된 가운데 '북한 비핵화'라는 목표를 재확인하고 북한을 신뢰할만한 대화 테이블로 끌어내기 위해 제재와 압박을 지속해야 한다는 데 입장을 같이했다.

렉스 틸러슨 미 국무부 장관은 강 장관에 앞선 개회사에서 "북한이 (비핵화를 위한) 신뢰성 있는 협상을 위해 테이블로 나올 때까지 북한 정권이 하는 행태에 대해 더 큰 대가를 치르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동맹의 결의와 연대에 균열을 내려는 북한의 시도는 허용되지 않을 것"이라며 "모든 나라는 제재를 피하려는 북한 선박의 차단을 위해 함께 협력해야 한다. 새로운 공격이 있을 때마다 북한에 대한 새로운 결과가 뒤따를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한국GM에 1조원 세금투입, 어떻게 생각하세요?

아파트 후분양제 의무화,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