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리턴' 첫방 D-DAY…제작진이 공개한 관전 포인트 넷

입력 2018-01-17 08:59:36 | 수정 2018-01-17 08:59:36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리턴’이 야심찬 포문을 연다.

17일(오늘) 첫 방송될 SBS 새 수목드라마 ‘리턴(return)’(극본 최경미/연출 주동민/제작 스토리웍스)은 도로 위 의문의 시신, 살인 용의자로 떠오른 4명의 상류층, TV 리턴 쇼 진행자 최자혜 변호사가 촉법소년 출신 독고영 형사와 함께 살인 사건의 진실을 파헤쳐 나가는 ‘범죄 스릴러’다.

고현정을 비롯해 이진욱-신성록-봉태규-박기웅-정은채-윤종훈 등 탄탄한 연기 내공의 배우들과 눈을 뗄 수 없는 박진감 넘치는 스토리, 영화보다 더욱 스펙터클한 영상 등 품격 높은 작품성이 점쳐지면서, 방송 전부터 ‘리턴 광풍’을 예고하고 있다.

이와 관련 ‘리턴’을 첫 회부터 더욱 몰입할 수 있게 만들어 줄, 기억하고 시청해야 할 ‘관전 포인트’ 네 가지를 짚어본다.

1. 이름 세 글자만 들어도 집중된다!

- 1년 반 만의 안방극장 복귀 고현정, 데뷔 29년 만에 변호사 역 첫 도전

무엇보다 ‘리턴’은 1년 반 만에 안방극장으로 복귀하는 고현정이 변호사로 등장한다는 사실만으로도 큰 이슈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고현정은 ‘리턴’에서 비밀을 가진 고졸 출신 흙수저 변호사이자 TV ‘리턴쇼’ 진행자인 최자혜 역을 맡아, ‘상류층 희대의 살인 사건’을 냉정하면서도 치밀하게 파헤쳐간다.

특히 데뷔 29년 만에 처음으로 변호사 역에 도전하는 고현정의 연기 변신이 초미의 기대를 모으고 있는 터.

차분한 어투와 또랑또랑한 목소리, 냉철한 카리스마로, 비밀을 가진 최자혜 변호사의 모습을 어떻게 표현해낼지, 고현정의 활약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2. 매력 만점 ‘믿보 배우들’이 한자리에!

- 형사로 변신한 이진욱과 신성록-봉태규-박기웅-윤종훈 악(惡)벤져스 4인방

‘리턴’에서는 폭발적인 매력 발산을 기대하게 만드는 이진욱-신성록-봉태규-박기웅-윤종훈 등 ‘믿보 배우’들이 대거 포진, 흥미를 배가시키고 있다.

이진욱은 타고난 깡과 범죄에 집착하는 근성을 지닌 강력계 ‘꼴통 형사’ 독고영 역으로 지금까지 부드러운 이미지에서 탈피, 강렬한 인상을 심어줄 전망이다.

신성록은 탁월한 사업 수완을 겸비하고 있지만 잘못된 선택을 하게 되는 IT회사 대표 오태석, 봉태규는 실없이 웃다가도 어느 순간 폭주하는 폭력성을 가진 사학 재벌 2세 김학범, 박기웅은 출중한 외모와 비상한 두뇌를 갖춘 금수저 태하그룹 본부장 강인호, 윤종훈은 본의가 없이 친구들을 따르는 병약한 의료 재벌 2세 서준희 역을 맡아 지금껏 본적 없는 극악무도함을 실감나게 연기하며 ‘악(惡)벤져스 4인방’을 그려낸다.

3. 신구(新舊) 배우들의 하모니조차 색다르다!

- 정은채-김동영-오대환-서혜린-손종학-김명수, 박준규-한은정 특별 출연

더욱이 ‘리턴’에서는 정은채-김동영-오대환-서혜린-손종학-김명수 등을 비롯해 박준규, 한은정이 특별 출연으로 힘을 보탠다.

개성이 넘치는 젊은 배우들과 관록의 배우들이 조화를 이루며 최고의 연기호흡을 선보이는 것.

정은채는 상위 0.1% 재벌가 며느리가 되면서 변호사의 길을 포기한, 경력단절, 장롱면허 변호사 금나라 역으로, 김동영은 붙임성 좋은 강동경찰서 강력계 형사이자 독고영(이진욱)의 파트너 똥배 역으로, ‘대세 신스틸러’ 오대환은 독신남이자 외과의사인 김정수 역으로 맛깔스런 연기를 뽐낸다.

데뷔 30년 차인 ‘관록의 배우’ 김명수는 추진력과 판단력을 인정받아 명성이 드높은 판사 임우재 역으로 묵직한 무게감을, 서혜린은 따뜻한 마음을 가진 국과수 부검의 고석순 역으로, 손종학은 유들유들한 전직 형사 안학수 역으로 열연, 존재감을 빛낸다.

여기에 한은정은 ‘악(惡)벤져스’ 4인방의 첫 사랑이자 강인호(박기웅)의 내연녀 염미정 역으로, 박준규는 최자혜 변호사와 함께 변호사 사무실을 운영하는 박변호사로 특별 출연한다.

4. 차원이 다른 ‘범죄 스릴러’가 온다!

- 속도감 넘치는 파격적인 스토리 전개와 섬세한 연출, 영화보다 더 짜릿한 ‘묘미’가 넘친다!

‘리턴’은 KBS 드라마시티 ‘아귀’를 시작으로, 2015년 SBS 극본 공모에서 단막 2부작 ‘글마 갸 삼촌’으로 최우수상을 수상하며 집필 능력을 인정받은 최경미 작가와 ‘부탁해요 캡틴’, ‘떴다 패밀리’를 연출한 주동민 감독이 의기투합한 작품. 첫 회부터 ‘범죄 스릴러’라는 장르에 걸 맞는 속도감 있는 파격 스토리 전개, 감각적인 연출이 어우러지면서 새로운 ‘명품 스릴러’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제작진 측은 “‘리턴’은 여느 스릴러 드라마와는 달리, 첫 회부터 손에 땀을 쥐게 만드는, 숨 막히는 긴장감으로 시청자들을 매료시킬 전망”이라며 “70분을 70초처럼 순삭하게 만들 ‘리턴’ 첫 방송을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리턴’은 17일(오늘) 밤 10시 첫 방송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한국GM에 1조원 세금투입, 어떻게 생각하세요?

아파트 후분양제 의무화,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