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육아·가사하는 '집돌이' 남성 작년 17만명…역대 최고 수준

입력 2018-01-17 09:05:33 | 수정 2018-01-17 09:05:33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게티이미지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남성은 바깥일, 여성은 집안일을 한다는 성 역할의 고정관념이 무너지고 있다는 사실이 통계로도 나타나고 있다. 집에서 전적으로 아이를 돌보거나 살림을 하는 남성은 빠른 속도로 늘고 있지만, 집안 일만 하는 여성은 감소하고 있다.

17일 통계청에 따르면 작년 비경제활동인구 중 육아·가사를 하는 남성은 모두 17만명으로, 기준을 새로 정립한 2003년 이후 최대를 기록했다.

세부적으로 보면 가사활동에 전념하는 남성은 16만6000명이었고, 육아에 힘쓰는 남성은 4000명으로 집계됐다.

전업 육아·가사 남성은 2003년 10만6000명을 시작으로 2010년 16만1000명까지 증가했다가 2011·2012년 각각 14만7000명, 2013년 14만4000명, 2014년에는 13만명까지 감소했다.

하지만 2015년 15만명으로 증가로 전환하고서 2016년 16만1000명, 작년 17만명까지 늘어 가장 높은 수준에 다다랐다.

이 증가세는 가사 전담 남성이 이끌고 있다.

통계청은 초등학교 입학 전인 미취학 아동을 돌보기 위해 집에 있는 이를 '육아'로 구분하고, 이외에 가정에서 가사를 하는 사람을 '가사'로 분류한다.

전담 육아를 하는 남성은 2015년 8000명, 2016년 7000명, 작년 4000명으로 다소 감소하고 있다. 가사만을 하는 남성은 2015년 14만2000명, 2016년 15만4000명, 작년 16만6000명으로 급증했다.

그러나 육아·가사만을 하는 여성의 수는 작년 694만5000명을 기록해 정반대의 추세가 나타나고 있다. 이러한 여성은 2014년 714만3000명으로 처음으로 전년보다 줄고서 4년 연속 감소세를 이어가고 있다.

2015년 708만5000명, 2016년 704만3000명, 작년 694만5000명으로 줄었다.

특히 육아·가사 여성의 수가 600만명대로 되돌아간 것은 2009년(699만9000명) 후 8년 만이다.

육아와 가사에 전념하는 남성의 수는 증가하는 반면 여성의 수는 감소하는 이유로는 일단 고령화가 꼽힌다.

은퇴 후 일을 하지 않고 집 안에 있는 남성이 가사를 전담하는 경우가 늘고 있다는 것이 통계청의 설명이다.

아울러 주로 30대 여성을 중심으로 고용률이 증가하고 있다는 점도 한 요인이다. 성 역할 고정관념도 따라서 무너지고 있다.

작년 상반기 30대 여성 고용률은 59.2%로 관련 통계 작성을 시작한 1999년 이래로 반기 기준으로 가장 높다.

정성미 한국노동연구원 전문위원은 "만혼·비혼 추세가 이어지면서 육아·가사로 빠지는 여성 30대가 노동시장으로 대거 진출하는 동시에 은퇴세대 여성의 취업도 늘고 있다"며 "성 역할 평등에 대한 사회적인 분위기 변화도 무시할 수 없는 원인"이라고 분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한국GM에 1조원 세금투입, 어떻게 생각하세요?

아파트 후분양제 의무화,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