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골든슬럼버' 김대명 "왕따 시절 故 신해철 노래로 위로받아"

입력 2018-01-17 11:45:59 | 수정 2018-01-17 11:45:59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김대명이 고(故) 신해철로부터 힘을 받았다고 밝혔다.

17일 오전 서울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골든슬럼버'(감독 노동석) 제작보고회를 통해서다. 이 자리에는 노동석 감독을 비롯해 배우 강동원, 김의성, 김성균, 김대명이 참석했다.

이날 김대명은 신해철에 대해 "나에게는 영향이 많은 선배님이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내가 중학교때 노래를 너무 좋아했다. 왕따를 당했던 기억이 있다. 그때 어디 가서 얘기를 못 했는데 용기를 내서 소풍가서 신해철 선배님의 곡을 불렀다"며 "나는 개인적으로 잘 모르지만 개인적으로 힘을 준 분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골든슬럼버'는 광화문에서 벌어진 대통령 후보 암살사건의 범인으로 지목된 한 남자의 도주극을 그린 작품이다.

강동원, 김의성, 한효주, 김성균, 김대명 등 골든 캐스팅으로 화제를 모은 '골든슬럼버'는 오는 2월 14일 개봉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사진 = 최혁 한경닷컴 기자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아파트 후분양제 의무화,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