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방탄소년단 홍보 효과에 국민은행 '함박웃음'

입력 2018-01-17 17:30:56 | 수정 2018-01-18 00:58:22 | 지면정보 2018-01-18 A14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금융가 In & Out

작년 광고 모델 선정 직후
빌보드 수상… 몸값 올라
국민은행이 광고모델 계약을 맺은 아이돌 그룹 ‘방탄소년단’의 인기에 함박웃음을 짓고 있다. ‘피겨 여왕’ 김연아와 가수 겸 배우 이승기 등에 이어 또 한 번 광고모델 효과를 제대로 누릴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해서다.

국민은행 소비자브랜드전략그룹 직원들은 지난해 말 방탄소년단이 ‘2017 빌보드 뮤직어워드’에서 ‘톱 소셜 아티스트’에 선정됐다는 소식에 내심 가슴을 쓸어내렸다. 방탄소년단의 기획사인 빅히트엔터테인먼트와의 모델 계약 합의가 며칠만 늦었다면 글로벌 인기에 힘입어 모델료가 수직상승해 계약이 성사되지 못 할 뻔했기 때문이다.

권위 있는 시상식에서 인기를 검증받은 방탄소년단은 올초 미국 뉴욕 타임스스퀘어 특설 무대에서 열린 ABC 신년특집방송 무대에 올랐다. 또 최근 선보인 ‘마이크 드롭(Mic drop)’ 리믹스 뮤직비디오는 유튜브에서 조회수가 1억 회를 넘어섰다. 광고업계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의 몸값은 지난해보다 세 배가량 상승한 것으로 알려졌다.

방탄소년단과의 광고모델 계약 소식이 알려지자 국민은행 영업점과 본사에는 팬들의 문의전화가 쇄도하고 있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팬들이 고객센터뿐만 아니라 본사 홍보마케팅 담당자 연락처까지 알아내 방탄소년단 관련 상품을 문의하고 가입 의사를 밝히고 있다”며 “관련 부서들이 통장이나 체크카드 등 상품 기획에 들어갔다”고 전했다.

국민은행은 이 같은 ‘방탄소년단 모델 효과’가 젊은 금융 소비자들이 주로 이용하는 모바일 뱅킹 등 비(非)대면 채널 영업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서 국민은행은 지난해 신인 아이돌그룹을 발굴하는 서바이벌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결성된 걸그룹 아이오아이를 광고 모델로 발탁했다.

이현일 기자 hiuneal@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한국GM에 1조원 세금투입,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