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유천 피소에 누리꾼들 "7년 전 일을 지금 들추나" 동정론 대두

입력 2018-01-17 17:47:44 | 수정 2018-01-17 17:47:44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이 과거의 사건으로 지인으로부터 뒤늦게 고소를 당한 가운데, 네티즌들의 반응이 눈길을 끌고 있다.

17일 경찰에 따르면 박유천의 지인 A 씨는 2011년 박유천의 자택을 방문했을 당시 반려견에 얼굴을 물려 심각한 후유증을 얻었다며 박유천을 과실치상 혐의로 강남 경찰서에 고소했다.

이에 박유천의 소속사 측은 "치료비 부담과 병원 사과까지 하고 정리가 됐다고 알고 있었다"며 "그런데 최근 12억 원을 배상하라는 내용 증명을 받았다"고 말했다.

누리꾼들은 "7년 전 일인데 12억을 내놓으라니 너무하다" "왜 지금까지 아무 말 없다가 지금 이러냐" "만만한 게 연예인인가" "이번에는 박유천이 안 됐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소속사 측은 “경찰 조사를 통해 경위를 파악하고 사실관계 확인 후 원만히 해결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아파트 후분양제 의무화,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