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싱글와이프2' 서경석, 아내에게 '생존 불어' 전수…'최고의 1분'

입력 2018-01-18 08:59:17 | 수정 2018-01-18 08:59:17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싱글와이프2'가 첫 방송부터 시청률 대박을 터트렸다.

지난 17일 첫 방송된 SBS 예능 '싱글와이프' 시즌2는 1부 시청률 6.2%, 2부 시청률 7.3%(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를 기록하며 평균 시청률 6.7%로 '라디오스타'(6%), '한끼줍쇼'(4.6%) 등을 제치고 동시간대 1위에 올랐다.

이 수치는 이날 방송된 모든 예능 프로그램 통틀어 전체 시청률 1위의 기록이기도 하다. 2049 시청률 역시 2.7%까지 올라 젊은층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고, 분당 최고 시청률도 성공했다.

이날 배우 정만식 아내 린다전, 방송인 임백천 아내 김연주, 개그맨 서경석 아내 유다솜이 출연해 눈길을 끌었다.

정만식의 출연 권유로 '싱글와이프' 시즌2에 합류하게 된 린다전은 일에 대한 욕심이 많았지만 남편과의 결혼으로 인해 한국으로 귀국했고, 지금은 '요리의 여왕'이자, '남편바라기'다.

남편과의 일상은 뽀뽀로 시작해 뽀뽀로 끝난다. 린다전은 "'사랑한다'는 말과 뽀뽀는 하루에 40~50번 정도 하는 것 같다"고 말했고, 정만식은 "눈만 마주치면 뽀뽀한다"며 새로운 '키싱구라미 커플'의 탄생을 예고했다.

이어 린다전은 “일본으로 여행을 가고 싶다. 일본에는 18년 있었지만, 늘 일하러 다녔기 때문에 잘 둘러보지 못했다"고 밝혔고, 여행 메이트로 '우럭여사' 정재은이 모습을 드러내 앞으로의 여행을 기대하게 했다.

90년대 전설의 MC 김연주도 '싱글와이프' 시즌2를 통해 10여년만에 방송에 모습을 드러냈다. 남편 임백천보다 능숙하게 '관찰 예능' 카메라에 적응하기도 한 김연주는 세월이 비켜간 미모로 출연진들을 놀라게 했다.

결혼 후, 육아에만 매달렸던 김연주는 10여년만의 외출 여행지로 호주를 결정했다. 김연주는 호주에 도착하자마자 능숙한 영어로 투어를 진행했고, '싱글와이프'에서는 전례 없던 똑순이 캐릭터로 흥미를 자아냈다.

서경석의 13세 연하 아내 유다솜은 처음으로 방송에 출연했다. 아내들 중 가장 나이가 어리다보니 인터뷰조차 서툰 모습을 보였지만, 서경석은 그것마저 사랑스러운 듯 연신 웃음을 지었다.

하지만 두 사람에게도 아픈 기억이 있었다. 첫째를 낳고, 기다렸던 둘째에 대한 좋은 소식이 있었지만 결국 잘 되지 않았고, 유다솜은 이에 대한 죄책감을 갖고 있었다. 서경석은 그런 아내를 "네 탓이 아니다"라고 위로하며 눈시울을 붉혔다.

'경력단절녀'인 유다솜은 여행지를 프랑스로 결정했다. 미술학도였던 그는 미술공부에 대한 미련이 남았고, 예술의 중심지인 파리에서 '낭만일탈'을 즐기기로 했다. 서경석은 그런 아내에게 '생존불어'를 전수했고, 이 장면은 8.8%까지 치솟으며 '최고의 1분'을 장식했다.

한편 '싱글와이프' 시즌2는 매주 수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아파트 후분양제 의무화,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