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골목식당' 백종원의 특훈 "200인분 채소를 썰어라"…고재근X남창희 '멘붕'

입력 2018-01-18 11:46:18 | 수정 2018-01-18 11:46:18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오는 19일 방송되는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이대 삼거리꽃길 편에서는 고재근과 남창희의 식당 오픈 전 수련기가 공개된다.

장사는 물론, 요리까지 초보인 두 사람이 실전에 대비해 실력과 지식 함양을 위해 본격적인 수련을 다짐한 것.

이에 고재근과 남창희가 최근 찾아간 곳은 백종원 회사의 구내식당이었다. 칼질조차 서툰 두 사람에게 백종원이 내린 특별 미션은 '200인분의 채소 썰기'다. 고재근과 남창희는 끝없이 쌓여있는 엄청난 양의 채소에 경악했지만, “2시간 안에 모든 채소를 썰어야 한다”는 직원의 말에 정신없이 칼질을 시작했다.

이어 두 사람은 칼질 특훈 이후에는 샐러드 맛집 탐방에 나섰다. ‘남고식당’에서 판매할 포케메뉴에 참고하고자 유명 샐러드 맛집을 찾아 나선 것인데, 다양한 재료와 데코레이션으로 무장한 샐러드들에 두 사람은 입을 다물지 못했다.

하지만 이내 진지한 모습으로 음식을 살펴보는 등 메뉴탐구를 시작했고, 손발이 척척 맞는 폭풍 먹방까지 선보이며 환상의 케미를 보여줬다. 급기야 한 샐러드 가게 사장님은 “남남 손님이 온 건 처음”이라며 두 사람을 신기해하기까지 했다. 이에 고재근은 “우리를 위한 이벤트 같은 건 없냐?”고 한 술 더 떠 웃음을 자아냈다.

‘특급 수련’을 거친 고재근과 남창희가 무사히 식당을 개업할 수 있을지, 그 이야기는 19일 밤 11시 20분에 방송되는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한국GM에 1조원 세금투입,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