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안철수·유승민 통합선언…장제원 "당내 통합도 못하는 지도자들끼리 통합"

입력 2018-01-18 13:10:00 | 수정 2018-01-18 13:56:45
글자축소 글자확대
안철수 유승민 통합선언
장제원 자유한국당 대변인 "감동 없이 구호만 난무하는 정책"
안철수 유승민 통합선언_YTN 뉴스 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안철수 유승민 통합선언_YTN 뉴스 화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는 18일 양당의 통합을 공식 선언했다.

안 대표와 유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힘을 합쳐 더 나은 세상, 희망의 미래를 열어가는 통합개혁신당(가칭)을 만들겠다. 오늘 저희 두 사람은 양당의 대표로서 어떤 어려움도 극복하고 통합개혁신당의 성공을 위해 노력하기로 결의했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통합 개혁 신당은 낡고 부패한 구태 정치와의 전쟁을 선언한다"면서 "패거리, 계파, 사당화 같은 구태정치와 결별하겠다"고 선언했다.

유 대표는 "바른정당은 촛불 정국 이후 온갖 시련에도 불구하고 개혁적 보수의 길을 지켜왔다"면서 "이제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개혁적 보수와 합리적 중도의 힘을 합쳐 우리 정치 혁신을 바라는 국민의 여망에 부응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통합 선언에 자유한국당은 "상처뿐인 결합은 오래 가지 못할 것"이라고 혹평했다.

장제원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민주주의에 대한 기본적 소양마저 의심받는 정치인 안철수 대표와 최측근마저 떠나보내고, 떠난 최측근까지 비판하는 협량한 정치인 유승민 대표의 결합이 국민들에게 어떤 희망을 줄 수 있나"라며 이같이 말했다.

장 대변인은 "상처뿐인 결합은 생존을 위한 그들만의 피난처일 뿐이고 그리 오래가지 못할 것"이라면서 "당내통합도 못하는 지도자들끼리 통합을 논한다는 것 자체가 이율배반적"이라고 비판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한국GM에 1조원 세금투입, 어떻게 생각하세요?

아파트 후분양제 의무화,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