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해투3' 배해선 "김태희, 너무 예뻐서 사람 같지 않더라"

입력 2018-01-18 13:50:48 | 수정 2018-01-18 13:50:48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배해선이 김태희의 충격적인 실물미모를 증언한다.

오늘(18일) 방송되는 KBS2 '해피투게더3'에 출연한 배해선이 김태희와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배해선은 22년차 뮤지컬 배우이자 드라마 '용팔이', '질투의 화신', '당신이 잠든 사이에' 등 인기 드라마에 출연하며 흥행요정으로 떠오른 대세 신스틸러. 특히 그는 김태희와 드라마 '용팔이'를 통해 호흡을 맞춘바 있어 두 사람의 비화에 궁금증이 한껏 고조된다.

이날 배해선은 "드라마 첫 상대역이 김태희였다"며 이야기의 포문을 열었다.

이어 배해선은 김태희의 미모 때문에 연기에 큰 어려움을 겪었던 사연을 털어놔 귀를 쫑긋하게 만들었다. 극중 배해선이 잠자는 김태희의 뺨을 무자비하게 후려치는 섬뜩한 연기로 시청자들에게 충격을 안긴 바 있는데, 실상은 김태희가 너무 예뻐서 차마 뺨을 때릴 수가 없었다고 밝힌 것.

배해선은 "자는 연기를 하고 있는 김태희 씨의 얼굴이 너무 아름다웠다. 완벽한 인형이 누워 있는 것 같았다. 얼굴도 너무 조그마해서 도저히 때릴 수가 없더라"며 김태희의 실물미모를 생생하게 증언했다.

이어 "정작 태희 씨는 괜찮다며 편하게 하라더라. 한번에 끝내려고 정말 세게 때렸는데 꿈쩍도 하지 않았다. 때린 내가 더 놀랐다"며 미모 못지 않은 김태희의 프로페셔널한 면모를 치켜세웠다.

그런가 하면 배해선은 MC들이 재연을 요청하자 흔쾌히 제안을 받아들여 눈길을 끌었다. 더욱이 일순간 '용팔이 간호사' 모드로 돌변해 살벌한 기운을 내뿜는 배해선의 모습에 제안을 했던 MC들이 되려 겁을 먹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이에 따귀의 상대역은 누가 됐을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한편 이날 배해선은 똑 부러진 이미지와는 정반대의 허당 면모를 공개하는가 하면 숨겨왔던 개인기들을 대방출하며 녹화현장을 휘어잡았다는 전언. 배해선의 활약 속에 꿀잼을 예약하고 있는 '해투3' 본 방송에 기대감이 수직 상승한다.

함께하면 더 행복한 목요일 밤 KBS 2TV ‘해피투게더3’는 오늘(18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아파트 후분양제 의무화,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