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라디오스타' 박원순 시장, '허세SNS' 설정사진 의혹

입력 2018-01-18 14:06:51 | 수정 2018-01-18 14:06:51
글자축소 글자확대
‘라디오스타’ 박원순 시장, SNS 셀럽 인증! 240만 팔로워
'피자 쏘는’ 시장님! 알고 보니 직원들 민원이 피자?

'라디오스타' 박원순 시장기사 이미지 보기

'라디오스타' 박원순 시장



‘라디오스타’를 찾은 박원순 서울특별시장이 민감한 사안부터 ‘허세 SNS’ 관련 의혹까지 탈탈 털리고 말았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17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 ‘신과 함께 인 줄’ 특집에 출연해 ‘정치인 중 오바마 다음으로 SNS 팔로워 수가 많다’며 자부심을 활활 불태웠다.

이어 ‘라디오스타’ MC들이 ‘허세 SNS’ 설정 의혹 사진을 들이밀며 즉각 답변을 요구하자 당황하지 않으며 "내가 그런 말을 남겼느냐"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방송에는 박 시장 외에도 대한가수협회장 김흥국, 1등 작사가 김이나, SNS 셀럽 고장환이 출연했다.

박원순 시장은 노잼을 탈피하기 위해 ‘라디오스타’에 출연하게 됐다는 이유를 밝혔다. 이 과정에서 박원순 시장은 지코에게 전수 받은 ‘랩’을 즉석에서 보여주는가 하면 쉴 새 없는 토크 참여와 노래까지 부르는 의욕 넘치는 모습을 보여줬다.

'라디오스타' 박원순 시장 허세SNS 의혹 제기기사 이미지 보기

'라디오스타' 박원순 시장 허세SNS 의혹 제기



특히 MC 차태현은 박원순 시장의 SNS 중독 증세를 걱정하면서 “너무 설정하신 거 아니에요?”라고 허세 사진의 일부를 증거 사진으로 내밀어 모두를 박장대소하게 했다.

고장환은 박 시장의 SNS 중독 증거로 "절 보자마자 이름도 묻기 전에 팔로워 수가 몇 명이냐 물었다"고 폭로했다.

박원순 시장은 허세 SNS 뿐 아니라 ‘피자 쏘는’ 시장님으로 유명하다.

하지만 직원들이 피자를 좋아한다는 박 시장의 발언과는 달리 직원들이 피자만 쏘는 시장님으로 인해 힘들어 한다는 민원이 전해져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방송에서 박 시장은 보수파로 알려진 김흥국과 환상의 콤비로 찰떡궁합을 보여줘 눈길을 끌었다.

김흥국은 "박원순 시장이 당선되자 서울을 떠나 김포로 이사갔다는 의혹이 있다"는 MC들의 질문에 당황하며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해 웃음을 줬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한국GM에 1조원 세금투입, 어떻게 생각하세요?

아파트 후분양제 의무화,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