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유승민 "신당 성공하면 이탈세력 유턴 가능" 자신감

입력 2018-01-19 09:03:43 | 수정 2018-01-19 10:06:00
글자축소 글자확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왼쪽)와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가 18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양당 합당을 통한 통합개혁신당(가칭) 추진을 선언한 뒤 악수하고 있다. /김영우 기자 youngwoo@hankyung.com기사 이미지 보기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왼쪽)와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가 18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양당 합당을 통한 통합개혁신당(가칭) 추진을 선언한 뒤 악수하고 있다. /김영우 기자 youngwoo@hankyung.com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는 19일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안보관 차이 등을 이유로 통합에 반대하는 국민의당 의원들에 대해 "그분들이 결단을 내릴 것"이라며 사실상 같이 가기 어렵다는 의사를 드러냈다.

유 대표는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전날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발표한 통합공동선언에 대해 "저희들이 이런 정당을 만들겠다는 신념, 의지 이런 것을 일단 국민들한테 약속을 드린 거고 의지를 밝힌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통합당의 목표를 "국민들께서는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은 제대로 견제하고 또 협력할 것은 협력하라, 자유한국당은 좀 갈아치워라, 그런 명령을 내린다고 생각한다. 그분들의 기대에 부응하는 대안 야당을 만드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가장 큰 차이로 손꼽히는 안보관과 관련해서는 "어제 안 대표와 공동선언을 할 때 국가 안보와 한미동맹을 굳건하게 지키고 전쟁 억제·북핵 문제 해결을 우리의 대북정책과 외교정책의 목표로 두겠다고 선언했다. 여기에 찬성하시는 국민의당 의원들은 같이 갈 수 있다"며 안보 노선을 포기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거듭 강조했다.

통합에 반대하는 국민의당 일부 의원들에 대해서는 "굳이 통합에 반대하시겠다면 그분들이 결단을 하실 것"이라고 말해 반대파와 함께 갈 수 없음을 시사했다.

유 대표는 반대파의 신당창당 행보와 관련해 비례대표 의원들을 출당시키는 것이 좋겠다는 소신을 펼치기도 했다. 그는 "아직은 통합이 안 됐으니 안 대표님이나 국민의당이 알아서 할 문제"라면서도 "정치인은 정치적인 의사를 존중하는게 맞다고 본다. 같은 당을 하면 어떤 뜻과 가치 이런 데에 뜻을 같이하는 분들이 뭉치는 게 정당의 힘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국민의당과의 통합 이후 자유한국당 등 다른당과의 통합 가능성에 대해서는 "지방선거 전에는 없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나 지방선거 이후 이탈 세력을 수용할 의사가 있음을 내비쳤다.

그는 "신당이 성공해서 국민 지지를 얻으면 민주당으로 이탈하거나 자유한국당으로 이탈했던 분들도 유턴할 수 있다"며 " 신당의 정체성이 개혁적 보수와 합리적인 중도를 합치는 중도보수 정당이기 때문에 이 그릇이 앞으로 굉장히 크게 쓰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소현 기자 ksh@hankyung.com
안녕하세요. 정치부 김소현 기자입니다.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한국GM에 1조원 세금투입,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