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비트코인, 연저점 찍자마자 곧바로 반등… 하루새 30% 뛰어

입력 2018-01-19 11:09:55 | 수정 2018-01-19 11:09:55
글자축소 글자확대
게티이미지뱅크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비트코인 국제 시세가 각국 규제 여파로 올해 들어 저점을 찍었지만 곧바로 30% 넘게 뛰어올랐다.

19일(한국 시간) 블룸버그가 주요 가상화폐 거래소에서 집계한 데 따르면 비트코인 가격은 지난 18일 오전 12시33분 9185달러(981만원)까지 떨어지며 올해 들어 최저점을 찍었다가 19일 오전 12시12분 1만2138달러(1297만원)로 다시 치솟았다.

약 24시간 만에 2953달러(315만원)가 불어나며 32% 상승폭을 보인 것이다.

이날 현재는 1만1400달러 선에서 거래되고 있다. 지난달 18일 기록한 사상 최고점인 1만9511달러보다는 40% 낮은 수준이다.

이같이 가격이 등락을 거듭하는 것은 각국 규제 여파로 매도세가 몰렸다가 곧이어 저점에 사들이려는 매수세가 등장했기 때문이다.

가상화폐 정보업체인 코인데스크 관계자는 "25% 이상의 등락 폭을 보이는 것은 가상화폐 거래 환경이 글로벌하고, 유동성이 풍부한 데다 사실상 즉각적이기 때문"이라며 "비트코인이 떨어지면 트레이더들이 저점을 찾아 비트코인 보유량을 늘리거나 다른 가상화폐로 빠져나갔다가 비트코인으로 돌아오려 하는 움직임이 반복된다"고 미 CNBC 방송에 말했다.

비트코인 투기 광풍이 이어지면서 중국, 한국 등 주요국의 규제 행렬에 유럽도 동참했다. 프랑스와 독일이 손잡고 비트코인 규제 방안을 마련해 오는 3월 주요 20개국(G20)에 제안하겠다고 18일(현지 시간) 밝힌 데 이어 범유럽 금융감독기구인 유럽증권시장감독청(ESMA)도 가상화폐 파생상품의 소매 거래를 금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아파트 후분양제 의무화,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