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경찰,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 소방관 8명 조사…다음주 지휘부 소환

입력 2018-01-19 15:37:13 | 수정 2018-01-19 15:37:13
글자축소 글자확대
게티이미지뱅크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29명이 숨진 충북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 참사를 수사중인 충북지방경찰청 수사본부는 유족들이 제기하는 소방당국의 초기 대응 부실 의혹과 관련해 다음주 중 소방 지휘부를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경찰은 제천 참사 당시 무전통신 먹통 논란을 확인하기 위해 충북도 소방상황실 소속 소방관 8명도 소환 조사하고 있다.

수사본부는 19일 소방상황실 관계자 8명을 충북지방경찰청으로 불러 화재 당시 현장과 무선통신이 제대로 안 된 이유를 집중적으로 규명하고 있다. 무전 교신 녹취록에 등장하는 직원이 누구인지를 특정해 당시 상황을 정밀하게 파악하고, 신고 내용을 현장 구조대에 전달하는 과정에서 과실은 없었는지를 살피고 있다.

사고 당시 한동안 화재 신고를 접수한 상황실과 현장 소방대원 사이에 무전 교신이 이뤄지지 않아 정보 공유가 안 된 탓에 구조가 혼선을 빚었다는 유족들의 의혹 제기를 규명하기 위해서다.

소방합동조사단 역시 현장 조사를 통해 교신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던 것을 문제로 지적한 바 있다. 재난현장 표준 작전 절차(SOP)상 지시는 '무전 우선'이 원칙이다. 당시 소방상황실 직원들이 현장 지휘관에게 무전이 아닌 휴대전화로 교신했는데 이는 무전 우선 원칙을 위반한 것이라고 조사단은 판단했다.

앞서 경찰은 지난 12일 제천소방서 소속 소방관 6명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 조사했다. 이어 지난 15일 충북소방본부와 제천소방서 등을 전격 압수 수색해 소방당국의 상황 일지와 소방차 출동 영상, 상황실 통화기록 및 무전 내용 등 자료를 확보했다.

경찰은 애초 수사를 조속히 마무리 짓기 위해 이번주 소방 지휘관들을 불러 조사하려고 했다. 하지만 국민적인 관심 사안인 이번 조사의 신중을 기해야 하고 방대한 압수수색 자료를 분석하느라 시간이 걸리면서 이들에 대한 소환이 늦춰지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이번주에는 소방 지휘부 조사가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며 "다음주 소환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자료와 소환한 대원들의 진술을 토대로 소방 지휘 시스템이 제대로 가동됐는지와 초동 대처 실패가 이번 참사에 영향을 미쳤는지를 규명할 방침이다. 종합적인 검토를 통해 과실이 드러나면 현장 지휘관들에게 법적 책임을 물을 계획이다.

경찰은 또 이 건물 경매 과정에서 허위로 유치권을 행사한 혐의(경매 입찰 방해)로 정모 씨(59)에 대한 사전 구속영장도 신청했다. 전 건물주인 박모 씨(58)의 지인인 정 씨는 지난해 5월 이 스포츠센터에 대한 경매 진행 과정에서 허위로 유치권을 행사, 공정한 경매 업무를 방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한국GM에 1조원 세금투입,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