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경찰, '제천 참사' 충북도의원 자택 압수수색…건물 실소유주 의혹

입력 2018-01-19 16:02:32 | 수정 2018-01-19 16:04:46
글자축소 글자확대
게티이미지뱅크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29명이 숨진 충북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 사건의 건물 실소유주 의혹을 받아온 충북도의원의 자택과 사무실에 대해 경찰이 압수수색을 단행했다.

제천 참사 원인 등을 조사 중인 충북지방경찰청 수사본부는 수사관 25명을 동원해 19일 오후 2시55분께 제천 스포츠센터 실소유주 의혹을 받아온 A 충북도의원의 자택과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다.

제천에 있는 A 의원의 자택과 청주 충북도의회 의원사무실이 압수수색 대상이다.

A 의원은 스포츠센터 화재 참사 이후 줄곧 이 건물 실소유주라는 의혹을 받아왔다. 건축물 대장상 이 건물 소유주인 이모 씨(53)는 A 의원의 처남이다.

이 씨는 지난 8월께 경매를 통해 이 건물을 낙찰 받아 인수했다. 리모델링을 거쳐 지난 10월께부터 건물 내 사우나와 헬스장 시설의 운영을 재개했는데, 불과 2개월 만에 참사가 발생했다.

화재 이후 일각에서 이 씨의 자금 동원력이 없다는 점을 내세워 명의만 이 씨로 돼 있을 뿐 이 건물 실소유자가 A 의원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A 의원은 "처남과 과거 오랫동안 같이 사업한 적이 있지만, 지금은 각자의 일을 하고 있으며, 이 건물과 나는 전혀 관계가 없다"고 일축했다.

이 씨도 부모의 유산을 물려받아 이 건물을 낙찰받았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지난해 12월27일 이 씨를 업무상 과실치사상 등의 혐의로 구속, 검찰에 넘겼다. 경찰은 제천 참사 유족들이 실소유자를 명확히 가려달라고 요청해옴에 따라 압수수색을 통해 실소유주를 가릴 방침이다.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는 지난해 12월21일 발생했다. 이 사고로 29명이 숨지고, 39명이 다쳤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아파트 후분양제 의무화,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