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여자 아이스하키단일팀 엔트리 35명…北 선수 12명 합류

입력 2018-01-20 21:25:25 | 수정 2018-01-20 21:33:14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게티이미지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올림픽 사상 최초로 결성되는 남북단일팀 구성 방식이 확정됐다.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은 20일(현지시간) 스위스 로잔의 올림픽 박물관에서 '남북 올림픽 참가 회의'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은 총 엔트리 35명으로 이뤄진다.

우리 선수 23명에 북한 선수 12명이 가세한다.

국제아이스하키연맹(IIHF)의 배려로 남북단일팀의 엔트리는 총 35명으로 늘었지만, 경기에 출전할 수 있는 선수는 22명으로 다른 팀과 똑같다.

단일팀 감독은 현재 한국 사령탑인 새러 머리 감독이 맡는다.

남북단일팀은 평창동계올림픽에서 한반도기 유니폼에 '코리아(Korea)'를 사용한다.

국가는 '아리랑'으로 결정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아파트 후분양제 의무화,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