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은, 작년 서울 아파트값 4.7%↑…비수도권은 하락

입력 2018-01-20 14:17:45 | 수정 2018-01-20 14:18:51
글자축소 글자확대
지난해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크게 상승했지만 비수도권은 하락했다.

20일 한국은행 경제전망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아파트 값은 8·2 대책 후 안정세를 보였지만 지역별로 차별화가 심화됐다.

서울은 4.7% 올랐지만 경기·인천은 1.7%에 그쳤고 비수도권은 0.4% 하락했다.

서울은 강남4구와 광진구 재건축 아파트를 중심으로 상승폭이 크게 확대됐다.

9월에는 전월 대비 상승률이 0%였지만 10월 0.3%, 11월 0.4%, 12월 0.8%로 뛰었다.

경기·인천은 12월에는 보합으로 전환됐다.

비수도권은 10월 이후 계속 0.1%씩 하락했다.

아파트 전세가격은 약세였다.

작년 12월에는 0.1% 하락하면서 2012년 8월 이후 처음으로 떨어졌다.

한은은 올해 주택매매가격 오름세가 작년보다 둔화되겠지만 내년엔 소폭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올해는 입주물량 증가와 부동산 및 대출 규제, 주택담보대출 금리 상승 등이 가격 안정 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했다.

당장 1월 재건축 초과이익환수제와 신DTI(총부채상환비율), 중도금 대출 보증한도 하향 조정 및 보증비율 축소가 4월엔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가 예정돼있다.

한국감정원 KAB부동산연구원도 최근 올해 주택 가격이 전국적으로 0.3% 오르며 2015년 이후 가장 낮은 상승률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서울 등 수도권은 0.8% 오르겠지만 지방은 0.7% 하락할 것으로 봤다.

한은은 다만 내년엔 입주물량이 감소하며 오름세가 소폭 확대된다고 내다봤다.

아파트 입주물량은 올해 43만9000가구에서 내년 34만7000가구, 2020년 18만4000가구로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주택 전세가격은 올해 오름세가 소폭 둔화되고 내년에도 상승세는 유지하겠으나 오름폭은 크지 않을 것으로 한은은 전망했다.

올해는 입주물량이 크게 늘고 월세가격이 계속 하락하면서 전세 공급이 늘어난다.

전세거래 비중이 3분기 말에 59%를 넘어섰다.

1분기 55%에서 상승했다.

반면 집값 상승 기대가 약해지고 대출 규제 등으로 전세 수요가 늘어나며 수급 균형이 이뤄질 것으로 봤다.

내년에도 입주가 대규모로 이뤄지고 공공임대주택 공급이 확대되면서 전세가격은 크게 오르지 않을 것으로 예상했다.

한은은 주택가격이 안정돼서 주거비 부담이 완화되면 가계 소비여력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내다봤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한국GM에 1조원 세금투입,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