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여관 방화참극' 희생자 3명 한방서 발견…"모녀로 추정"

입력 2018-01-20 16:58:20 | 수정 2018-01-20 16:58:20
글자축소 글자확대
20일 서울 종로구의 서울장여관에서 벌어진 '방화 참극' 사망자 중 3이 한방에서 발견됐다. 이들은 모녀 사이인 것으로 추정된다.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 혜화경찰서는 이날 브리핑에서 사망자 5명 가운데 여성 3명이 한 방에서 발견됐다고 밝혔다.

경찰은 여관 주인 김모(71·여)씨 진술로 미뤄볼 때 이들이 모녀지간일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김씨가 '한 방에 가족 같은 사람들이 묵었다'고 진술했다"면서 "이들 중 2명은 여성으로 확인됐으며, 나머지 한 명은 성별이 확인되지 않았으나 여성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까지 경찰 조사 결과로는 이들 중 한 명은 50대 여성이며 나머지 두 명은 나이가 20대 언저리인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이들의 시신이 심하게 훼손됐고 신원을 확인할 만한 소지품도 발견되지 않아 신원 확인이 어려운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들은 19일 여관 105호에 묵었다.

입구로 들어서자마자 바로 왼쪽에 있는 방이지만 방화 피의자 유모(53)씨가 휘발유를 뿌린 탓에 불이 급격히 번져 미처 빠져나가지 못했던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사망자 5명 중 이들을 제외한 2명에 대해서는 지문검색을 통해 신원을 확인했다.

이날 오전 3시께 종로5가의 서울장여관에서 불이 나 건물에 있던 10명 중 이모(61)씨 등 5명이 숨지고 진모(51)씨 등 4명이 다쳐 병원으로 실려 갔다.

여관 주인이 성매매 여성을 불러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불을 낸 유씨는 범행 뒤 112에 자신의 범행임을 밝혔다.

경찰은 불을 낸 유씨에 대해 현존건조물방화치사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한국GM에 1조원 세금투입, 어떻게 생각하세요?

아파트 후분양제 의무화,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