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가상화폐 엠바고 발표 공방전 … 하태경 "사전유출" vs 국무총리 "정상절차"

입력 2018-01-21 10:50:08 | 수정 2018-01-21 10:50:08
글자축소 글자확대
하태경 “정부는 엠바고 책임자 문책하고 사전유출자 찾아내라”
국무총리실 "출입기자단과 협의로 기사 작성 편의를 위해 정상적으로 이뤄지는 절차"
기사 이미지 보기



정부는 하태경 바른정당 최고의원이 지난 15일 정부의 암호화폐(가상화폐) 대책 발표 당시 보도자료 '엠바고(일정시간까지 보도를 유예하는 것)'가 걸렸던 40분 동안 작전세력이 시장에 개입했다는 하태경 바른정당 최고위원의 주장에 대해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국무총리실은 19일 오후 보도자료를 내고 "정부가 엠바고를 통해 작전세력 컨트롤타워 역할을 했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하 최고위원은 "지난 15일 정부는 9시에 암호화폐 관련 엠바고 문자를 공지하고 9시 20분 엠바고 보도자료 전문을 공유, 9시 40분에 해제했다"며 "이 40분이 작전시간이었으며 (시세가) 약 4.9% 큰 폭으로 상승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 자료는 법무부 대신 국무조정실이 가상통화 정책을 총괄한다는 내용이었다"며 "가상통화거래소 폐쇄를 언급하며 강경모드였던 법무부가 주무부처에서 물러난다는 내용이므로 충분히 호재로써 시세에 거대한 영향을 줄 수 있는 내용이었다"고 강조했다.

하 최고위원은 "정부의 말 한마디 한마디가 암호화폐 시세에 변동을 가져왔다는걸 모를리 없는 정부가 암호화폐 관련 보도자료 엠바고를 건 것부터가 충격적"이라며 "엠바고가 걸린 40분간 (개미 등) 세력들이 호재인지 악재인지 찾아보고 그것이 시세에 반영됐다"고 비판했다.

하지만 총리실은 "정부는 '암호화폐에 대한 정부입장'을 브리핑으로 발표하겠다는 사실을 출입기자단에 문자로 15일 오전 8시27분에 공지하고, 오전 9시40분 엠바고를 조건으로 해 9시1분에 보도자료를 출입기자단에 배포했다"고 설명했다.

오전 9시 입장발표를 기자단에 공지하고 9시20분에 보도자료 전문을 공유했다는 하 최고위원의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는 것이다.

아울러 엠바고와 관련해서도 "출입기자단에만 보도자료를 사전에 제공하면서 일정시점부터 기사화하겠다는 것을 전제로 한다"며 "출입기자단과 협의로 기사 작성 편의를 위해 정상적으로 이뤄지는 절차"라면서 정부가 일방적으로 엠바고를 설정하지 않는다는 점을 강조했다.

하 최고위원은 20일 다시 자료를 공개하며 "정부는 엠바고 보도자료가 정상 절차라고 오리발을 내밀고 있지만, 정부의 발표 내용이 사전에 커뮤니티 등에 유출된 증거가 나왔다"고 말했다.

기사 이미지 보기


이 게시물은 15일 오전 9시 22분 디시인사이드 비트코인갤러리에 ‘받은글) 폐쇄없음’이라고 올라온 내용으로 보도자료 내용 전문이 한 글자도 틀리지 않게 그대로 게시되어 있다.

1분 후인 9시 23분에 또 다른 갤러리에도 정부입장 전문을 요약한 내용이 올라왔으며 이는 사전 유출의 명백한 증거라는 것.

하 최고위원은 "심각한 상황에서도 ‘정상 절차’라며 시치미 떼는 정부는 지금이라도 당장 발표 내용 사전 유출한 공무원 찾아내고, 엠바고를 결정한 책임자 문책해야 한다"면서 "9시 이전에 엠바고 보도자료 내용을 받은 60여 명의 공무원들도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아파트 후분양제 의무화,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