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낙연 총리 "여자 아이스하키 '메달권 밖' 발언 사과" 남북 단일팀 후폭풍

입력 2018-01-21 16:03:15 | 수정 2018-01-21 16:03:15
글자축소 글자확대
아이스하키 단일팀 北출전선수 '5명→3명'



이낙연 국무총리가 여자아이스하키 단일팀 구성 논란에 대해 ‘메달권 밖’이라는 논리로 단일팀 구성을 옹호했던 데 대해 공개 사과했다.

이 총리는 19일 오전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외교·안보상황과 남북관계 개선’ 주제로 열린 두 번째 정부 업무보고 모두발언에서 “제 발언에 오해의 소지가 있었다는 것을 인정한다”며 “제 발언으로 상처를 받으신 분들께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이낙연 국무총리기사 이미지 보기

이낙연 국무총리



이 총리는 16일 총리실 취재 기자단과의 오찬 간담회 자리에서 ‘단일팀 구성 때 선수들이 받을 불이익’에 대한 질문에 “올림픽 여자아이스하키는 세계랭킹 22위, 북한은 25위”라고 말해 구설수에 휘말렸다.

이 총리는 당시 “우리 팀은 올림픽에서 한두 번이라도 이기는 것을 당면 목표로 하고 있다고 한다”며 “북한 선수 가운데 기량이 뛰어난 선수 몇 명을 추가해 1~2분씩 함께 뜀으로써 전력이 강화되는 것을 선수들도 받아들인다고 들었다”고도 했다.

이 총리는 이날 외교·통일·국방부 장관과 국가보훈처장 등 외교·안보 분야 정부 관계자 150여명 앞에서 “여자아이스하키팀에서 기량 좋은 북한 선수 몇 사람을 추가해서라도 올림픽에서 승리하고 싶다는 마음이 우리 선수들 사이에서 생기고 있다는 얘기를 정부 안에서 들었다”며 “선수들의 그런 마음이 고마웠고, 그 얘기를 기자들한테 전하고 싶었던 게 본의였다”고 설명했다.

제윤경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21일 "남북 대표단과 IOC 합의로 평창올림픽에 참가할 북한 선수단 규모가 확정됐다"면서 "이번 북한 선수 확정과 함께 ‘코리아’ 유니폼과 ‘아리랑’ 국가 확정을 환영한다"고 전했다 .

하지만 장제원 자유한국당 대변인 "이낙연 국무총리가 여자 아이스하키 종목이 ‘메달권 밖’이라고 발언한 것은 올림픽 출전 기회를 상실해 망연자실하고 있는 선수들을 두 번 울리는 망언"이라면서 "수년간 땀과 눈물로 올림픽을 준비한 선수들에게 일방적으로 희생을 강요하고 별일 아니라는 식으로 치부하는 것은 대한민국 국무총리가 대한민국 국민에게 할 일이 아니다"라고 비난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충북 진천 국가대표 선수촌을 방문해 여자 아이스하키 선수단 격려를 하고 있다_사진 허문찬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충북 진천 국가대표 선수촌을 방문해 여자 아이스하키 선수단 격려를 하고 있다_사진 허문찬 기자



여자 아이스하키 우리 선수 23명에 북한 선수 12명이 가세해 단일팀의 규모가 총 35명이 확정됐다. 이 가운데 최소한 3명은 북한 선수들로 구성돼야 한다.

문재인 대통령은 여자 아이스하키 감독이 "올림픽이 코앞인데 단일팀 얘기가 나오는 것이 충격적이다"라고 말한 뒤인 17일 올림픽선수촌을 찾아 "여자 아이스하키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높일 수 있는 기회다"라고 격려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아파트 후분양제 의무화,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