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늘의 날씨] 미세먼지 대신 한파 대비 … 수요일 올겨울 최강한파

입력 2018-01-22 06:36:54 | 수정 2018-01-22 06:36:54
글자축소 글자확대
낮부터 눈 … 내일부터 다시 한파

게티 이미지 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게티 이미지 뱅크



월요일인 22일부터는 미세먼지 대신 한파에 주의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내일은 서울 아침 영하 13도 낮기온은 영하 8도, 모레 아침엔 영하 16도의 최강 한파가 찾아올 예정이다.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리는 가운데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눈이나 비가 내린다.

오후부터는 북서쪽에서 눈이 내리기 시작해 밤에 전국으로 확대되겠다.

22일 오후부터 밤까지 강원도(동해안 제외)에서 3∼8㎝, 서울·경기도·충청도·강원 동해안(23일 새벽까지)에서 2∼5㎝, 전라도·경남 북서 내륙·경북 내륙에서 1∼3㎝의 눈이 내리겠다.

아울러 전국에 5㎜ 안팎의 비도 내릴 전망이다.

이날 오전 5시 현재 전국 주요 지역의 기온은 서울 0도, 인천 -0.4도, 수원 -0.9도, 춘천 -3.1도, 강릉 2.2도, 청주 1.3도, 대전 0.9도, 전주 1.9도, 광주 3.4도, 제주 7.5도, 대구 1.7도, 부산 6.9도, 울산 4.3도, 창원 3.8도 등이다.

기상청은 23일부터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는 등 한파가 몰아칠 것으로 예상했다.

미세먼지 농도는 충북·전북은 '나쁨' 수준을 보이고, 그 밖의 권역은 '보통' 수준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국립환경과학원은 "대기 정체로 미세먼지가 해소되지 못해 중부 일부 지역과 남부 지역에서 오전에 미세먼지 농도가 높겠다"고 설명했다.

강원 영동에는 건조 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대기가 매우 건조해 산불 예방 등 각종 화재 예방에 유의해야 한다.

일부 지역에는 연무나 박무로 인해 가시거리가 짧아 교통안전에 특히 신경 써야 한다.

당분간 동해안 너울로 인해 높은 물결이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겠다.

서해 먼바다, 동해 먼바다에는 바람이 강하게 불고 물결도 높겠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 0.5∼2.0m, 남해 앞바다 0.5∼1.5m, 동해 앞바다 0.5∼3.5m로 일겠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한국GM에 1조원 세금투입,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