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가상화폐거래소 순익에 세금 최고 24.2%…빗썸 세금 600억원 될 듯

입력 2018-01-22 06:51:11 | 수정 2018-01-22 09:39:26
글자축소 글자확대
빗썸 수수료 수익 3000억원 이상 추산돼 세금 600억원 될 듯
게티 이미지 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게티 이미지 뱅크



정부가 지난해 가상화폐 열풍에 따른 거래 수수료로천문학적 액수를 벌어들인 국내 가상화폐거래소에 천문학적 세금을 징수한다.

기획재정부 관계자는 22일 "가상화폐거래소는 12월 회계법인의 경우 2017년 귀속 사업연도에 벌어들인 수익에서 비용을 제외한 순익에 대해 3월 말까지 법인세를 신고 납부해야한다"고 말했다.

가상화폐거래소는 이로써 순익에 최고 22%의 법인세와 2.2%의 지방소득세 등 24.2%의 세금을 내야하며 법인세의 10%인 지방소득세는 4월 30일까지 신고납부해야한다.

증권업계에 따르면 국내 3대 거래소 중 하나인 빗썸의 지난해 수수료 수익은 3천억원을 넘어서는 것으로 추산됐다.

유진투자증권에 따르면 빗썸의 지난해 월별 거래대금과 수수료율(0.15%·할인쿠폰 사용시 0~0.075%)을 토대로 추정한 수수료 수익은 3천176억원에 달한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평창 퀴즈 드루와

POLL

한국GM에 1조원 세금투입,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